안동 풍천면 착한가게 1호점 탄생... 매월 3만 원 이상 일정액을 기부
상태바
안동 풍천면 착한가게 1호점 탄생... 매월 3만 원 이상 일정액을 기부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4.01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안동뉴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 31일 풍천면 ‘부림’(대표 안영호)에 착한가게 1호점 현판을 달아주는 행사를 가졌다. 

이번 착한가게 선정을 계기로 풍천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특화사업으로 희망디딤돌 착한가게 활성화 사업을 운영하기로 했다.

착한가게는 자영업자와 소상인이 매월 3만 원 이상 일정액을 기부하여 정기적으로 나눔을 실천하는 따뜻한 가게이며, 기부금은 풍천면 관내 소외된 이웃을 돕는데 사용된다.

안영호 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소외된 이웃을 도울 수 있어 기쁘고 뿌듯하다”라며 “앞으로도 항상 이웃과 함께 할 수 있는 착한가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정국 민간위원장은 “코로나19로 경기가 얼어붙은 와중에도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애정을 갖고 나눔문화에 적극 동참해주신 안영호 대표에 감사드린다”며 “이웃이 이웃을 돕는 행복한 풍천면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