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정보 '깜깜이'... 긴급재난문자 대폭 제한
상태바
코로나19 확진자 정보 '깜깜이'... 긴급재난문자 대폭 제한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4.0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코로나19 관련 사항 최소화와 송출 금지사항 지정
▲안동시보건소 홈페이지 캡처.
▲안동시보건소 홈페이지 캡처.

[안동=안동뉴스] 재난이 예상되거나 발생했을 때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발송하는 긴급 문자메시지 중 코로나19와 관련한 긴급재난문자가 대폭 줄어 깜깜이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안동시는 지난 1일과 5일,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가 각각 1명씩 발생했음에도 기존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지 않았다. 이는 지난달 31일 행정안전부가 재난문자로 안내할 코로나19 관련 사항을 최소화하기로 하고 송출 금지사항을 지정해서다.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일부 남용되는 사례가 있고 이에 대한 국민들의 피로감이 가중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시행된 조치라는 것이 이유다.

행안부가 지정한 송출 금지사항에는 ▶확진자 발생·미발생 상황과 동선, 지자체 조치계획 ▶마스크 착용이나 손씻기 등 국민들이 보편적으로 알고 있는 개인방역수칙 ▶지자체의 코로나19 대응실적 등 홍보와 시설 개·폐상황 등 일반사항 ▶중대본이 안내한 사항과 같거나 유사한 사항 ▶오후 10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심야시간대 송출 등이다.

이를 준수하지 않는 지자체에 대해서는 일정 기간 코로나19 재난문자의 직접송출권한을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일반 시민들은 지자체 홈페이지 등에서 개인적으로 정보를 찾아 대처해야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된 것. 갑작스러운 정책 시행으로 시민들 대부분이 신규 발생정보에 대해 알지 못하면서 일부에서는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시민 A 씨(24, 남)는  "아직도 수도권에서 많은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불안한 상황에서 한 명이라도 발생하면 알려 주는 것이 국민의 알권리를 위한 조치인 것 같다. 아무것도 모르고 외출을 하거나 사람을 만나는 것보다 더 안전하고 추가 확진자 발생을 막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이에 대해 안동시 보건 담당자는 "문자메세지를 보내면 항의하는 사람도 있지만 안 보낸다고 항의하는 사람도 반이 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한 기초 발생 정보조차 못 보내고 있어서 답답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덧붙이는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기사클릭)에도 실립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