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보궐선거 개표 완료…오세훈 57.50%·박형준 62.67% '당선'
상태바
4·7 보궐선거 개표 완료…오세훈 57.50%·박형준 62.67% '당선'
  • 안동뉴스 편집부
  • 승인 2021.04.08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4·7 재보궐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당선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8일 오전 3시21분 현재 개표가 끝나 오세훈 후보가 57.50%(279만8788표)를 얻어 39.18%(190만7336표)를 득표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18.32% 포인트(p) 차로 크게 앞섰다.

오 후보는 서울 25개구 모든 지역에서 50% 이상의 득표율을 얻으며 1위를 굳혔다. 지역구별로 살펴보면, 박 후보가 18대부터 20대 총선까지 내리 3선(구로구을)을 했던 구로구에서는 오 후보는 10만8763표(53.21%)를 득표했다. 박 후보는 8만9385표(43.73%)를 얻어 1만93789표 차이가 났다.

오 후보가 지난해 21대 총선에서 고민정 민주당 후보에 패했던 광진구에서는 오 후보가 9만8620표(56.69%)를 얻어, 6만9179표(39.77%)에 그친 박 후보를 크게 앞섰다.

투표율 1~3위를 차지했던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에서 오 후보는 서초구 15만9433표(71.02%), 강남구 20만2320표(73.54%), 송파구 21만9812표(63.91%)로 압승을 거뒀다.

부산에서는 박형준 후보가 62.67%(96만1576표)를 받아 부산시장에 당선됐다. 김영춘 민주당 후보는 34.42%(52만8135표)로 패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는 5만2107표를 받아 득표율 1.07%를 기록하며 서울시장 후보 중 3위를 기록했다. 부산에서는 정규재 자유민주당 후보가 1만6380표로 1.06%를 득표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