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안성·익산, 공동 콘텐츠 제작... 경기와 영·호남 공연 예술 활성화
상태바
안동·안성·익산, 공동 콘텐츠 제작... 경기와 영·호남 공연 예술 활성화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4.2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이영훈 작곡가의 클래식 드라마 콘서트 - 사랑이 지나가면’ 공동 투어 공연

[안동=안동뉴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안성맞춤아트홀, 익산문화예술의전당은 4월 27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프레스센터에서 ‘故 이영훈 작곡가의 클래식 드라마 콘서트 - 사랑이 지나가면’에 대한 문예회관 공동제작 협약을 체결한다.

‘故 이영훈 작곡가의 클래식 드라마 콘서트 - 사랑이 지나가면’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는 2021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문예회관 & 예술단체 공연 콘텐츠 공동제작·배급 프로그램의 공모에 선정된 사업이다. 

이 사업은 3개 기관이 공동 제작해 오는 9월 3일부터 25일까지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웅부홀, 안성맞춤아트홀 대공연장, 익산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총 6회의 투어 공연으로 진행하며 안동문화예술의전당이 중심기관으로 선정돼 제작에 참여한다.
 
이번 공모 사업은 1차 서류심사와 2차 엄격한 인터뷰 PT심사를 통해 선정됐으며, 국비 지원금 1억 3천만 원과 각 기관의 7천만 원 자부담으로 진행된다. 

국내 공연 창·제작과 배급 유통의 중심축으로서 지역 문예회관의 공공적 역할과 기능을 강화시키고, 경기와 영·호남 공연장의 공동기획과 상호협력 콘텐츠 제작으로 공연 예술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진행한다.
 
서정적인 멜로디와 아름다운 가사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발라드 작곡가 故 이영훈의 1992년 모스크바 볼쇼이 극장 오케스트라와 녹음한 소품집의 곡들과 생전에 남긴 일기, 에세이 등을 토대로 재구성한 스토리로 사랑과 삶에 관한 옴니버스 연극, 현대무용, 대형 오케스트라가 함께하는 드라마 콘서트로 제작되며 융복합 영상기술의 콜라보의 무대 구현으로 공연의 완성도를 한층 더 업그레이드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대형 오케스트라 출연진은 각 지역의 클래식 예술인들을 오디션을 통해 선발하여 공연 참여 기회제공과 지역 예술인들의 교류의 장을 마련해 경기, 영·호남 문화예술 활성화에 더욱 의미를 더할 것이다.
 
이번 문화예술교류 문예회관 공동제작 협약을 계기로 3개 기관은 협력 파트너 관계로 지속적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특히 안동과 익산은 임대형 민간투자(BTL) 방식으로 건립된 공연장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경기도 안성시의 문화예술에 대한 다양한 경력과 함께 새로운 킬러 콘텐츠를 제작할 것으로 기대된다.

‘故 이영훈 작곡가의 클래식 드라마 콘서트 - 사랑이 지나가면’ 문화예술교류 문예회관 공동제작 협약의 자세한 내용은 전화 840-3600번 또는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홈페이지(Http://art.andong.go.kr)로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