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검토
상태바
안동,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검토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4.28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세 시장, "전 시민 대동단결해 코로나 사태 이겨 나가자" 호소

[안동=안동뉴스] 권영세 안동시장은 28일 오전 10시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지금 우리시의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심각한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며 "지난 일주일간 26명의 확진자가 연쇄적으로 발생하면서 지역 사회 전체가 대규모 확진사태에 처할 수도 있는 일촉즉발의 위태로운 상황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권 시장은 “지금은 전시에 준하는 매우 엄중한 기로에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상향까지 검토하고 있다”며 “방역의 성패를 좌우하는 중차대한 시기로 시민 모두의 참여 방역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무엇보다, 5월 2일까지 ‘안동시민 자택대피 기간’ 동안 지인과의 소모임, 회식 등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고 자택에서 머물러 주시기를 당부한다“고 했다.

권 시장은 “최초 확진자의 동선을 추적한 결과 대도시 확진자 접촉으로 추정된다”며 “지역 곳곳에서 삽시간에 전파되며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라고 우려했다.

또한, “‘나부터, 우리가 안동을 지키자’는 다짐으로 전 시민이 대동단결하여 노력한다면 이번 코로나 위기도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하며 “성숙한 공동체 의식으로 나와 가족, 이웃과 사회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다함께 노력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한편, 안동시는 보건소 일반업무를 중지하고 전 보건 인력을 총 동원해 학교, 병원, 의료기관 등 총 7,563명을 검사한 결과, 지난 20일부터 2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7,126명은 음성 판정됐으며 411명은 현재 검사 중에 있다. 이날 새벽에 확진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 안동 252번(60대, 남성)은 안동 245번의 가족으로 무증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