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 '선출직 공직자 전수 조사 촉구'
상태바
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 '선출직 공직자 전수 조사 촉구'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5.0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민과 행정의 신뢰 회복하고, 공직기강 바로 세워야"

[안동=안동뉴스] 최근 불거지고 있는 경북도내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안동시·예천군지역위원회(이하 안동예천지역위)가 성명서를 통해 선출직 공직자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3일 안동예천지역위는 "선출직 공직자 전수 조사를 통해 시민의 알 권리 보장하라!"라며 "부동산 투기 의혹에도 꿈쩍 않는 국민의 힘 소속 도의원 철저히 조사하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안동예천지역위는 "지난 22일, 언론 보도를 통해 안동지역 A 도의원이 도시재생사업 부지 인근에 부인 명의로 부동산 두 곳을 매입한 사실이 보도됐다"며 "철저한 수사와 시·도의회 차원의 진실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LH 사태 이전부터 일부 선출직 공직자들이 미공개 개발 정보를 이용해 부당한 사익을 취하고 있다는 소문도 확인을 해야 한다"며 '안동·예천지역 선출직 공직자 전원에 대한 전수조사 착수', '안동·예천지역에서 추진했거나, 추진 중인 대규모 사업지로 전면 확대 조사', '안동시·예천군의회 확실한 재발방지 대책 수립' 등을 제안했다.

안동예천지역위는 이를 통해 "신속하고 철저한 선출직 공무원 부동산 투기 조사를 통해 지역민과 행정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공직기강을 다시 한번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 성명서 전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