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조문국박물관, 경북도내 유일 제1종 종합박물관으로 등록
상태바
의성조문국박물관, 경북도내 유일 제1종 종합박물관으로 등록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6.0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2년 제1종 전문박물관에서 9년 만

[의성군=안동뉴스] 의성조문국박물관이 경상북도 내 공·사립 박물관 최초로 제1종 종합박물관으로 등록됐다.

1일 의성군에 따르면 지난 2012년 제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된 의성조문국박물관은 9년 만에 종합박물관으로 변경됐다. 종합박물관은 복수 분야 유물과 전시실, 각 분야별 1인 이상의 학예사가 있어야 한다.

또한, 시설은 수장고, 준비실(작업실), 연구실(사무실)과 자료실·도서관·강당 중 1개 시설이 있어야 하며, 화재·도난방지시설, 온습도 조절장치 등 일정 수준의 시설을 갖추어야 선정되는 만큼 전문박물관보다 선정이 까다롭다.

의성조문국박물관은 역사, 민속 분야의 유물과 자료를 수집·보관·연구·전시를 하고 있어 이번에 종합박물관으로 등록할 수 있었다.

이에 경상북도 거점박물관으로 인정받아 전국박물관과 효율적인 협력관계를 구축, 타지역 의성 출토 매장문화재의 현황 파악과 그에 따른 후속조치에도 박차를 가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2층 상설전시실과 8월 중 오픈 예정인 열린수장고에는 금동관, 고배, 대부장경호 등 역사분야 유물이 전시되며, 민속유물전시실에는 길마, 탈곡기 등 민속 유물과 가마싸움, 씨름 등 민속놀이를 전시하고 있다.

조문국박물관은 2016년 국가귀속문화재 보관·관리기관으로 지정됐으며, 공립박물관 평가인증제에서 2018년은 우수 박물관으로, 2020년에는 경상북도 내 최우수박물관으로 선정됐다. 

김주수 군수는 “조문국박물관이 경상북도 최초 종합박물관이라는 성과를 이루어냈다"며 "이를 발판삼아 전국에서 손꼽히는 박물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군민 여러분의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