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문화예술의전당, 토요야외 공연으로 힐링의 장 마련
상태바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토요야외 공연으로 힐링의 장 마련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6.03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성악가 중심인 소노리떼의 ‘추억 다시 듣기’ 등 다수

[안동=안동뉴스] 6월 첫 번째 토요야외 상설공연 소노리떼(Sonorite)의 ‘클레yo 스트리밍 시즌2 '추억 다시 듣기’가 오는 5일 오후 2시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야외 공연장에서 열린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의 토요 야외 상설공연은 지난 4월부터 오는 9월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시민들에게 친숙한 장르의 다양한 예술공연을 통해 힐링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펼쳐진다.

지역에서 활동하는 소노리떼(Sonorite)는 서로의 음악이 한데 어우러져 하나의 아름다운 앙상블을 자아낸다는 뜻을 가진 클래식 전공자들로 구성된 단체이다. 

이 단체는 지역 성악가들이 중심이 돼 오랜 음악적인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바로크 음악부터 고전, 낭만, 현대에 이르기까지 클래식, 뮤지컬, 대중음악 등 다양한 장르로 왕성한 활동을 해 왔다.

이번 공연은 클래식과 대중음악 등 여러 장르의 음악을 통해 다양한 레퍼토리의 감성적인 음률로 시민과 함께 야외에서 즐기는 성악공연으로 진행된다.

다가오는 12일에는 클라샵의 '음악가등의 슬프고 비극적 이야기', 19일 밴드 세컨페이스의 '락 인 안동', 26일 세션스튜디오의 '시민과 함께 하는 드럼콘서트'가 계획돼 있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054-840-3600)로 문의하거나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홈페이지(http://art.andong.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