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 본선 경연 8개팀 선정... 네트워킹 페스티발 2차 공개심사
상태바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 본선 경연 8개팀 선정... 네트워킹 페스티발 2차 공개심사
  • 이구호 객원기자
  • 승인 2021.06.0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막식날 단체상 1부문, 개인상 5부문 시상

[안동=안동뉴스] 오는 7월 17일부터 8월 8일까지 23일간 안동 예천에서 열리는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의 in 안동·예천 네트워킹 페스티발의 본선에 참여할 공연팀이 최종 확정됐다. 

3일 대한민국연극제 집행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4월7일부터 30일까지의 공모 기간에 총 25개팀이 신청했으며 이중 1차 심사를 통해 선정된 16개 팀을 상대로 이날 최종 8개팀을 뽑았다. 
  
안희철 예술감독은 “애초 네트워킹페스티발이 신예 연출가를 발굴하려는 의도에 따라 40세 미만 감독이 연출한 작품에 한해 공모를 받은 관계로 전체적으로 작품이 신선했다.”라고 했다.
 
이 같은 분위기를 반영하듯 16개 팀이 공연작품에 대해 각각 7분 발표 후 3분 질의응답을 하는 동안 현장은 젊은 열기와 팽팽한 긴장감으로 후끈 달아올랐다. 
  
황영준 사무처장은 ”1차 심사가 서류와 비디오(동영상)에 중점에 두고 16개 연극단체를 선정했다면 2차 심사는 각 단체의 대표자가 작품을 직접 소개한 후 심사위원들로부터 질문을 받는 방식이었기 때문에 훨씬 박진감이 넘쳤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네트워킹페스티발이 심사위원 점수 외에 참여팀에서 각 3표를 행사할 수 있는 동료 투표제의 도입으로 공정성이 훨씬 담보되었다는 평가다.

최원봉 기획실장은 “며칠전부터 현장을 점검하고 리허설을 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한 끝에 최종 선발전이 성황리에 끝났다"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오랜 기간 네트워킹 페스티발에 나가기 위해 땀 흘린 젊은 연극인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라고 했다. 

이날 2차로 선정돼 대한민국연극제 기간에 경연될 작품은 극단 달팽이주파수의 인사이드(서울), 우아의 아스그집(광주), 이화의 할메로(대전), 종이달의 마음의 준비(세종), 헛짓의 혜영에게(대구), 여명1919의 밀정의 기록(서울), 이파리드리의 별일 없이 화려했던(서울), 하다아트컴퍼니의 사운드팩토리 일상을 연주하라(경기)등 8개팀이다.

한편 이번에 뽑힌 8개팀에게는 제39회대한민국연극제 기간 중 본선 경연을 통해 최종 단체 대상 1팀, 개인상 5부문이 주어진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