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오 마이갓!',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안동·예천 개최
상태바
'연극, 오 마이갓!',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안동·예천 개최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7.1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7일부터 8월 8일까지 23일간 안동·예천 일원에서
▲행사 포스터.(자료 안동시청 제공)
▲행사 포스터.(자료 안동시청 제공)

[안동=안동뉴스]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안동·예천이 오는 17일부터 8월 8일까지 23일간 안동과 예천에서 개최된다.

지난 1983년 전국지방연극제를 기원으로 39년의 역사와 전통을 이어온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대한민국연극제는 2009년 제27회 전국 연극제가 구미에서 개최된 이후 12년 만에 경북 도내에 유치됐다.

올해 연극제 슬로건 ‘연극, 오마이갓’은 연극의 경이로움에 대한 감탄사와 안동과 예천의 양반정신, 유교문화를 ‘갓’이라는 단어에 함축적으로 담아 기획됐다.

세부공연 일정은 개막식, 본선경연 & 초청공연, 네트워킹페스티벌 & 초청공연, 오마이갓 프린지 페스티벌 & 토크콘서트, 학술프로그램, 폐막식으로 구성됐다.

17일 오후 7시 안동탈춤공연장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본선 공연에서는 전국 광역시도를 대표하는 16개 연극팀이 18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8월6일까지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웅부홀,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번갈아가며 총 32회의 공연을 펼친다.
 
네트워킹 페스티벌은 40세 미만 연출가의 작품을 선보이며 예선을 거쳐 선발된 8개 팀이 예천군문화회관에서 경연을 펼친다.

오마이갓 프린지 폐스티벌은 본선에 오른 45여 개팀이 안동의 개목나루, 경북도청중심상가, 예천도효자마당에서 하루 13여 개의 공연으로 12일간 경연 무대를 가진다.
 
초청공연으로 문화예술협동조합 “아이야”가 제작한 창작 뮤지컬 〈수상한 외갓집〉이 안동탈춤공연장에서 상연된다. 극단 시민극장의 〈싸가지 흥부전〉이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극단 춘추의 〈서교수의 양심〉과 (사)한국연극협회의 〈안녕, 굴사르〉가 예천군문화회관에서, 대구시립극단의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이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웅부홀에서 펼쳐진다.

학술대회는 17일 (사)한국연기예술학회 총회 세션이 안동대 국제교류관 중회의실에서 개최되고, 18일에는 신진연구사 세션이 예천천문우주센터에서 열린다. 한국연극협회 회원과 무대 경험이 있는 일반인을 대상으로한 엑팅스쿨도 18일과, 24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에서 진행된다. 

폐막일인 8월8일에는 제20주년 중국대학생연극제와 연계한 국제심포지엄도 마련돼 있다.
 
한편,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 홍보대사 손병호, 박상원, 박호산, 길해연, 이항나가 출연하는 토크콘서트도 선보일 계획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번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가 지역 연극 예술인들의 창작의욕을 고취하여 마음껏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되고, 이를 계기로 안동이 공연문화의 중심도시로 거듭나기를 바란다“며, ”코로나19에 대응하여 철저한 방역대책으로 안전하게 연극제를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