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8개 특화작목 집중 육성... 2025년까지 426억원 투입
상태바
경북도, 8개 특화작목 집중 육성... 2025년까지 426억원 투입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8.3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숭아·참외·산약(마)·고추·떫은 감·오미자·거베라·인삼 등
▲복숭아 미래형 스마트 노지과원 모형도.(자료 경북도청 제공) 2021.08.31
▲복숭아 미래형 스마트 노지과원 모형도.(자료 경북도청 제공) 2021.08.31

[경북=안동뉴스] 경북지역 농업 경쟁력 향상과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복숭아, 참외, 산약(마), 고추, 떫은 감, 오미자, 거베라, 인삼 등 8개 품목이 특화작목으로 집중 육성된다.

31일 경북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오는 2025년까지 426억 원을 투입해 8개 특화작목을 집중 육성해 지역 농업에 새바람을 불어넣는다.

이번 사업을 통해 소비자 맞춤형 품종을 10개 이상을 육성하고 스마트 재배 기술을 개발해 농산물 수출을 20%, 노동시간당 생산성을 10% 향상한다는 입장이다.

선정된 8개 특화작목은 우량 신품종 육성, 고품질 농산물 안정 생산기술 개발, 내수‧수출 확대를 위한 가공‧유통시스템 구축 등 다각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다. 

특히, 복숭아와 참외는 국가 집중 육성 작목으로 국가에서 선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복숭아는 경북이 전국 수출량의 61.8%(292톤)을 차지하지만, 그 비중은 지역 생산량의 0.3% 수준 밖에 되지 않아 수출 확대를 위한 기술 개발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착색과 저장기간이 우수한 수출에 적합한 품종을 지금의 3개 품종에서 5개 품종으로 늘리고, 노지 스마트팜 기술과 수확 후 신선도 유지 기술을 개발해 수출량을 지금의 연간 292t(132만 6000달러)에서 700t(300만 달러)으로 2.4배 가량 늘릴 계획이다.

참외는 전국 재배면적의 87%(3201ha)를 차지하는 지역 대표작목이지만 노동력 투입이 많고 연작(이어짓기) 피해와 외래 병해충 유입 등으로 안정적인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노동력을 대폭 절감하고 생산량을 높일 수 있는 고설베드형 재배기술, 수경재배기술, 스마트팜 모델 등을 개발해 노동력을 10% 가량 줄이고, 생산량은 7.7%정도 끌어올릴 예정이다.  

▲자료 경북도청 제공. 2021.08.31
▲자료 경북도청 제공. 2021.08.31

산약(마)은 기능성 성분인 ‘뮤신’ 함량이 많은 유색 마 3개 품종을 새로이 개발한다. 또 우량 씨마 생산단지를 확대하고 전국으로 보급해 상품률을 지금의 40%에서 65%까지 25% 더 끌어올릴 계획이다. 

고추는 병에 강한 재래종 신품종 육성, 병해충 예측모델 구축, 스마트팜 적용 수경재배 기술 개발 등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고추 농가소득을 25%* 향상시킬 계획이다.

떫은 감은 수출시장 확대를 목표로, 가공 적성이 우수한 고품질 신품종 육성, 스마트 건조장 개발, 감 수출지원센터 설립 등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수출량을 지금의 363t에서 659t까지 2배 가량 늘릴 계획이다.

오미자는 기능성 성분인 ‘리그난’이 강화된 우량 품종 2개를 육성하고, 비가림 시설을 이용한 서리 피해 방지 기술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농가소득을 25% 가량 끌어올릴 계획이다.

거베라는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신품종 육성, 노동력 절감 기술 개발, 출하방법 개선 등을 통해 농가소득을 15% 증대시킬 계획이다.

인삼은 시설재배 다단 및 이동식 베드 기술 확립, 농가보급형 스마트팜 모델 개발 등을 통해 인삼 시설재배 보급을 지금의 20호 3ha에서100호 30ha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신용습 경북농업기술원장은 “앞으로 최적화된 연구환경 조성과 기술 개발에 집중 투자해 지역 8개 특화 작목의 내수 시장 및 수출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농촌진흥청과 경상북도 등 전국 9개 도는 지역별 생산기반, 연구기반, 성장잠재력 등을 고려해 총 69개의 지역특화작목을 선정하고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집중 육성하는 1차 종합계획을 추진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