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3대문화권사업 배후지, 부동산 전수조사해야"... 이경란 의원 시정질문
상태바
"안동 3대문화권사업 배후지, 부동산 전수조사해야"... 이경란 의원 시정질문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9.0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세 시장, "실·과·국장 등 공직자 전수 조사하겠다"
▲안동시의회 이경란 의원이 권영세 안동시장에게 시정질문을 이어갔다.(사진 안동시의회 홈페이지 캡처. 2021.09.08)
▲안동시의회 이경란 의원이 권영세 안동시장에게 시정질문을 이어갔다.(사진 안동시의회 홈페이지 캡처. 2021.09.08)

[안동=안동뉴스] 안동시가 추진 중인 3대문화권사업의 배후지로 알려진 예안면 부포리 계상고택 주변의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해결을 위한 전수조사가 진행된다.

8일 오후 2시 열린 안동시의회 임시회에서 이경란 의원은 '3대문화권 사업의 적절성'과 관련한 시정질문에서 "3대문화권 사업 지구에 전·현직 국회의원, 시·도의원과 안동시 실·과·국장의 전수조사를 요청한다"며 권영세 안동시장의 견해를 요구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부포리 일원에 3대 문화권사업지구와 도산서원을 연결하는 배후 관광·휴양시설 조성과 보행현수교 설치 등 도산권역 관광활성화를 위해 주민 제안으로 도시관리계획(용도지역) 변경이 신청됐다. 

현재 자연환경보전지역에서 계획관리지역으로 변경되면 그 주변 부동산의 가격이 상승하기 때문에 개인에게 특혜를 주는 건 아닌지 안동시의회에서도 지적한 바 있다.

자리에서 이 의원은 "항간에 지역 유력인사들이 부동산을 매입했다는 소문들이 무성하다"며 "처음 계획이 발표되던 2008년도부터 현재까지 3대문화권사업 관련 지역 부동산의 소유자에 대해 전수조사해서 부동산 투기에 대한 의혹을 종식시키고 사업을 마무리하는 것이 안동시에도 부담이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권영세 시장은 "전·현직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은 안동시가 조사권한이 없으며 안동시 실·과·국장 등 공직자에 대하여는 전수조사하여 혐의가 발견될 경우 적법하게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