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에서 만나는 한글날... 훈민정음 해례본, 언해본, 월인석보 전시
상태바
안동에서 만나는 한글날... 훈민정음 해례본, 언해본, 월인석보 전시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10.10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세기 인문가치포럼 행사장 ‘구름에 오프’
▲사진 안동시청 제공. 2021.10.10
▲사진 안동시청 제공. 2021.10.10

[안동=안동뉴스] 안동에서 열리고 있는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의 행사장 ‘구름에 오프’에서는 훈민정음 해례본, 언해본(책판과 복각판), 광흥사에서 소장해 오던 월인석보 등을 선보이며 큰 주목을 받았다.

훈민정음, ‘선종영가집 언해’와 ‘월인석보’, 승려 신민의 언간(한글 편지) 등을 직접 실물로 보고 느끼며 훈민정음의 유래, 가치와 함께 안동과의 특별한 인연이 관람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1446년 세종의 명령을 받아, 정인지 등이 한문으로 편찬한 해설서인 훈민정음 해례본이 1940년 안동에서 발견되었다. 또한 2008년 상주본으로 알려진 해례본도 안동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안동은 세조 대에 설치된 간경도감의 분사(지역 분소)로 알려져 있다.

또한, 지난 2013년 11월, 안동 학가산 기슭의 고찰 광흥사 지장전의 인왕상과 시왕상의 복장에서 다수의 고문헌이 발견되었다. 월인석보, 선종영가집언해 등 훈민정음 창제 직후의 표기를 그대로 반영하는 한글자료가 포함되어 있어, 당시 언어 연구 자료로서 가치가 매우 크다. 월인석보는 세종이 수양대군의 석보상절과 세종이 직접 지은 월인천강지곡을 다시 편집하여 목판으로 간행한 책이다.
 
이번 인문가치 특별세션에서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훈민정음 해례본)으로, 세계에서 창제과정을 기록한 유일한 문자인 훈민정음의 창제 배경과 원리를 바탕으로 훈민정음의 가치와 세종대왕의 학문적 업적을 조명하기도 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훈민정음 해례본은 간송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간송본, 상주본 2종만이 현존하고 있어, 훈민정음 해례본이 경북 특히, 안동에서 발견된 것은 한글의 고장으로서 특별한 인연이라 할 수 있다.”며 “세종대왕의 애민사상에서 창제된 한글의 우수성, 가치는 인문정신의 요체라 할 수 있어, 안동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도시로서 이를 더욱 널리 알리고 현대적 활용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훈민정음 전시는 이후 지난 9일부터 오는 17일까지는 경북도청 동락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