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제비원전통식품(주), 안동 최초 경북Pride기업 선정
상태바
안동제비원전통식품(주), 안동 최초 경북Pride기업 선정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11.2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식품명인 제51호’ 최명희 대표, 전통 장류 맛 이어와
▲자료 안동시청 제공.2021.11.24
▲자료 안동시청 제공.2021.11.24

[안동=안동뉴스] 안동지역 내 중소기업 최초로 안동제비원전통식품(주)이 지난 18일 경북Pride기업으로 선정됐다.

안동시 서후면 저전리에 위치한 안동제비원전통식품(주)는 1998년 설립해 2009년 농업회사법인으로 전환했으며, 안동 김씨 계공랑공파 종부로부터 4대째 전해 내려오는 전통 손맛으로 된장, 고추장, 간장 등 전통장류를 생산하는 전통식품 기업이다.

‘대한민국 식품명인 제51호’인 최명희 대표는 수입농산물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품질 좋은 지역 농산물인 콩과 고추를 원료로 가마솥과 장작불을 이용하는 전통 제조 방식을 고수하며 전통의 맛을 이어오고 있다.

또한, 안동시가 지원하는 국내외 마케팅,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중소기업 레벨 업 사업’과 공장 자동화 설비 구축을 위한 ‘스마트팩토리 구축․보급 사업’ 공모에 선정돼 기업을 한 단계 성장시키고 전통장류 제조비법을 스마트 기술로 보존, 발전시키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안동시 담당자는 “중소기업 지원 시책을 적극 발굴하고 시행하여 지역 내 더 많은 기업이 경북Pride기업에 선정되고, 나아가 중소벤처기업부의 글로벌강소기업, 산업통상자원부의 월드클래스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기업 성장의 디딤돌 역할을 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경북도는 2007년부터 2020년까지 경산시, 구미시, 칠곡군 등 12개 시·군의 총 78개 기업을 경북을 대표하는 프라이드기업으로 선정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