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폐기물 소각장 결사 반대한다!"... 안동·예천 주민 '결사투쟁' 한목소리
상태바
"의료폐기물 소각장 결사 반대한다!"... 안동·예천 주민 '결사투쟁' 한목소리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1.0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는 시민의 생존권을 보장하라!"
▲안동시 풍산읍 신양리에 의료폐기물 소각장 신축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울려 펴졌다.(사진 권기상 기자.2022.01.07)
▲안동시 풍산읍 신양리에 의료폐기물 소각장 신축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울려 펴졌다.(사진 권기상 기자.2022.01.07)

[안동=안동뉴스] 7일 오전 10시 안동시청 정문 앞에서 안동시 풍산읍 신양리에 의료폐기물 소각장 신축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울려 펴졌다.

이날 신양리 의료폐기물 소각장 저지 대책위원회는 '주민 생존권 사수를 위한 의료폐기물 소각장 신축 저지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소각장 신축 예정지 인근 안동과 예천 주민 약 200여 명이 함께 했다.

이들은 자리에서 지난 2019년부터 시작된 소각장 신축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연대 투쟁 결의를 다졌다.

▲신양3리 부녀회 백남영 회장은 연대사에서 사업철회를 호소했다.(사진 권기상)
▲신양3리 부녀회 백남영 회장은 연대사에서 사업철회를 호소했다.(사진 권기상)

신양3리 부녀회 백남영 회장은 연대사에서 "우리 지역에는 환경에너지타운과 남부화력발전소 등 이미 많은 소각시설이 들어와 있다. 그리고 동네 바로 앞에는 고속도로가 있어 충분히 고통을 받고 있다"며 "소각장이 들어온다면 주민의 생존권과 재산권은 보장 받을 수 없는 참담한 일"이라며 사업철회를 호소했다.

성명서에서는 소각시설 업체인 A사에 대해 사업계획 철회와 사죄를 요구했다. 이들은 "주민들을 손해배상소송으로 겁박하고 꼼수를 부려 환경영향평가와 주민의견수렴 없이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안동시에 대해 "주민의 동의 없는 민간폐기물 처리시설은 불가"라며 "의료폐기물 소각장의 도시관리계획 입안을 철회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시청 앞에서 집회를 마친 대책위원회는 1톤 트럭을 이용해 시가지 행진을 펼친 후 풍산읍사무소 앞에서 집회를 이어갔다.

한편 신양리 의료폐기물 소각장은 부지 9,934㎡에서 하루 폐기물 60톤을 처리하는 규모이다. 이 사업계획은 지난해 11월 대구지방환경청을 통과했다. 이에 따라 사업자는 안동시의 도시관리계획 입안과 함께 3년 이내에 허가를 득해야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하지만 소각 처리될 의료폐기물이 전국에서 반입될 예정이고, 이미 경주와 경산, 고령 등 3곳의 소각시설이 대구·경북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총량의 3.3배 이상을 처리할 수 있어서 반대하는 목소리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 관련사진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