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암산유원지, 겨울 가족놀이터로 '인기'... 주말 나들이객 수백여명
상태바
안동 암산유원지, 겨울 가족놀이터로 '인기'... 주말 나들이객 수백여명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1.10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대 규모 천연 얼음 썰매, 스케이트장 “명소” 자리매김
인근 핫플레이스 베이커리 카페도, 발디딜 틈 없어
▲겨울철이면 천연 얼음 썰매·스케이트장인 안동 암산유원지.(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01.10)
▲겨울철이면 천연 얼음 썰매·스케이트장인 안동 암산유원지.(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01.10)

[안동=안동뉴스] 영남지역 겨울철 최대 축제로 각광받던 안동 암산얼음축제가 코로나19로 인해 3년 연속 취소됐지만 지난 8일 주말 가족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활기를 띠었다.

겨울철이면 천연 얼음 썰매·스케이트장인 안동 암산유원지(남후면 암산1길 59)는 구릉성 평지에 자리 잡은 작은 농촌 마을로 미천이 굽이쳐 흐르는 천혜의 자연을 그대로 간직한 약 3만㎡의 탁 트인 빙산장이다.

천연 얼음 위로 썰매가 미끄러지며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이어지고, 어른들은 넘어질 듯 썰매를 끌면서도 카메라 셔터 누르는 타이밍을 놓치지 않았다.
 
암산유원지가 코로나19로 인해 집콕 생활에 익숙해 있는 어른들에게는 추억 속 동심을, 아이들에게는 오랜 만의 야외활동 놀이로 이색적인 추억을 선사했다.

나들이객들은 코로나19를 인식한듯 안전수칙을 지키며 썰매, 스케이트 타기 등을 즐겼다. 썰매, 스케이트 대여비는 1만 원이고, 매점도 있어 간단히 요기를 하고 추위를 녹일 수 있다. 인근에는 조용한 시골풍경 속에 모던한 인테리어의 핫플레이스로 이름난 베이커리 카페도 있어 당일 만들어낸 갖가지 빵과 커피를 즐기며 인증샷을 찍는 사람들로 붐볐다.

▲지난 8일 안동 암산유원지에는 주말 가족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이어져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지난 8일 안동 암산유원지에는 주말 가족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이어져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이외 유원지 뒤쪽에는 대산 이상정 선생을 추모하는 고산서원이 아늑하게 자리잡고, 건너편에는 자암산이 병풍처럼 늘어서 있다. 산과 강이 맞닿은 기암절벽에는 천연기념물 252호인 구리측백나무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낸다. 이곳은, 빙질(氷質: 얼음의 단단함과 편평한 정도)이 뛰어나 한때는 국가대표 빙상운동 선수단의 연습장으로 각광받기도 했다.

이로 인해 남안동IC 인근에 위치해 대구 근교, 멀리서는 경남, 부산에서도 입소문만으로 찾고 있다.

암산유원지를 찾은 관광객은 “겨울철에 아이들 데리고 갈 곳이 마땅찮았는데 멋진 풍경 속에 아이들이 신나게 노는 모습을 보니 정말 잘 찾아 온 것 같다”며 만족해 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