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임미애 후보, “도민과 호흡하며 고립된 경북 미래 열겠다”
상태바
민주당 임미애 후보, “도민과 호흡하며 고립된 경북 미래 열겠다”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5.15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기반 척박한 경북 의성에서 이미 검증된 후보", 개소식 가져
▲사진 임미애 선거사무소 제공.2022.05.14
▲사진 임미애 선거사무소 제공.2022.05.14

[경북=안동뉴스] 지난 14일 오후 2시 임미애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구미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었다. 

많은 지지자들이 축하하는 자리에는 장세호 경북도당위원장, 양이원영 국회의원, 홍의락 전 국회의원, 송필경 대경포럼 대표, 김영식 정의구현사제단 대표신부 등의 인사들이 참석해 개소식을 축하하며, 당선을 기원했다.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대신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지난 대선 당시 열정적으로 함께 했던 임미애 후보를 기억한다"며 "당시의 열정으로 열심히 밭갈이 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원래 임 후보가 가장 잘 하는 일이 밭 갈고 소 키우는 일"이라며 임 후보의 소 키우던 생활인의 면모를 언급하기도 했다.

임 후보는 자리에서 "지난 27년간 1당 독주체제에서 한 번도 벗어나지 못한 경북"이라며 "이철우의 4년간 도정은 시행착오의 연속"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행정통합과 공항 이전'을 예로 들며 처음부터 해결할 수 없는 과제에 매달려 허송세월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북의 1인당 가처분 소득은 16위, 가계소득은 17위”라며 파탄난 경북 경제의 책임이 현 도지사에게 있음을 지적했다. 이어 "경북이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균형감각의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강조하며, 본인이 가장 적합한 경북도지사 후보임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북 도정의 세 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경북의 미래먹거리 산업을 발굴하고, △공공 의료체계를 확충하여 의료 환경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경북이 친환경 재생에너지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개소식에 앞서 방문하 김부겸 전 국무총리는 "민주당의 험지인 경북에서 반드시 승리의 깃발을 드높이길 바란다"라며 "물심양면으로 도울테니 모든 힘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북 상주 출신인 김부겸 전 총리는 "경북이 변화해야 나라 전체가 변한다"라며 경북과 민주당의 변화를 주문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