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산불현장, 산타독 희망 뿌려... 산을 타는 강아지 복구에 힘 모아
상태바
안동 산불현장, 산타독 희망 뿌려... 산을 타는 강아지 복구에 힘 모아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6.20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씨앗주머니 맨 강아지 뛰어 놀며 봉사와 재미 동시에
신개념 놀이봉사로 플로킹, 견생샷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
▲사진 안동시청 제공. 2022.06.20
▲사진 안동시청 제공. 2022.06.20

[안동=안동뉴스] 지난 2020년 발생한 대형 산불로 황폐해진 풍천·남후면 피해 현장에서 반려인과 반려견이 함께하는 ‘산을 타는 강아지(산타독)’ 산불피해복구 행사가 열렸다.

지난 17일과 18일, 이틀간 안동시자원봉사센터와 사회적기업 소셜공작소가 진행한 행사에는 전국에서 온 반려인과 반려견 50여 팀이 참가했다. 

‘산을 타는 강아지(산타독)’행사는 대형 산불로 인해 황폐해진 산에 씨앗주머니를 맨 반려견이 마음껏 뛰어놀며 더덕씨앗과 꽃씨 등을 뿌리는 시민 참여형 환경 복원 캠페인이다. 봉사의 의미와 재미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신개념 놀이봉사 프로그램으로 기획됐다.

이날 산불 씨앗 뿌리기 행사뿐만 아니라 견주와 함께 플로킹(걸으며 쓰레기를 줍는 활동)하기, 포토존 견생샷 촬영, 반려동물 기초 훈련법 시범교육 등 놀이를 통해 다양한 자원봉사활동도 진행됐다.

17일 행사에는 안동가톨릭상지대학교 학생들과 반려동물 등 20여 팀이 참여하고, 18일 행사에는 대구보건대학교 반려동물보건관리학과 학생들과 반려동물 등 25여 팀이 참여했다. 

한편, 2020년 4월 안동 풍천·남후면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은 1,900여 헥타르의 산림피해를 입혔다. 시는 내년 4월까지 복구조림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산불 피해지 복구에 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산림 자원의 소중함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산불 피해복구 자원봉사 활동에 깊이 감사드리며, 행복한 반려 문화를 누리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