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여름철 입맛 겨낭 농가맛집... 농촌관광 필수 코스
상태바
경북, 여름철 입맛 겨낭 농가맛집... 농촌관광 필수 코스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6.2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잎밥과 간고등어찜, 홍산마늘 오삼불고기 등 제철 먹거리 소개
▲안동_화련정식.(사진 경북도청 제공. 2022.06.20)
▲안동_화련정식.(사진 경북도청 제공. 2022.06.20)

[안동=안동뉴스]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이 여름 여행철을 맞아 농촌관광의 필수코스로 제철 식재료로 맛을 낸 농가맛집을 엄선해 5곳을 추천했다. 

20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4월 18일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해제 및 코로나 감염병 등급이 2등급으로 하향 조정되면서 국민의 일상회복이 본격화되고 있다. 

한국관광 데이터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경북을 방문한 관광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6.4%증가 했고 숙박방문자 비율도 9.1% 상승했다. 

이처럼 거리두기 해제로 국내 여행 증가와 함께 지역 내 음식 관련 소비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특히 농촌을 찾아 치유와 힐링을 위한 여행에 대한 수요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에 농업기술원은 여름철 식재료가 돋보이는 농가맛집을 엄선해 추천했다.

먼저, 안동에서 직접 재배한 연(蓮)으로 연잎밥과 안동간고등어 찜, 수수스테이크를 맛볼 수 있는 일직면 안동화련의 화련정식, 자가제면한 면으로 시원한 메밀면을 맛 볼 수 있는 와룡면의 메밀꽃피면이 일품이다.

그리고 한약재와 농촌진흥청이 육성한 홍산마늘(기능성품종)을 활용한 홍산마늘 오삼불고기 한 상을 받아볼 수 있는 영천 든담이다. 

또 의성마늘과 가지를 듬뿍 담아낸 태산들의 태산정식, 참외의 고장 성주의 참외닭구이 특화밥상을 맛볼 수 있는 농가맛집 밀을 추천했다.

농가맛집은 지역농산물을 활용하고 향토음식을 계승하기 위해 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하고 있는 농가형 외식문화공간으로 현재 지역 27곳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직접 생산한 농산물로 조리하거나 지역에서 생산된 식재료를 활용함으로써 사철 건강한 상차림을 맛볼 수 있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농가맛집의 상차림은 우리 농산물로 차려낸 음식이기에 그 자체가 건강이다”며 “정성스럽게 차려준 엄마의 밥상을 맛보고 싶다면 농촌여행의 필수 코스로 농가맛집 특화밥상을 체험해 보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