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민선8기 첫 예산 최초 4,000억 원 초과 편성
상태바
영양군, 민선8기 첫 예산 최초 4,000억 원 초과 편성
  • 박정열 객원기자
  • 승인 2022.07.26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예산 4,155억원 편성, 침체된 지역경제활성화 중점

[영양군=안동뉴스] 영양군의 민선8기 첫 추경예산이 총 4,155억 원으로 편성해 의회에 제출했다.

26일 군에 따르면 이번 추경은 당초 예산 3,762억원 대비 393억원, 10.45%가 증가한 수치로 2019년 추경예산 기준 3,000억원을 달성한 이후 3년 만에 군 최초 4,000억 원을 초과 편성됐다. 이에 군은 민선8기 공약인 '예산 5,000억원 달성'에 한걸음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예산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고유가, 고물가 등 전례 없는 비상경제상황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의 생활안정, 지역 경제의 활성화, 주민불편 해소 등 침체된 지역경기를 회복하고자 가용재원을 최대한 확보해 편성했다.

주요 사업 내용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코로나19생활지원비지원사업 5억원, ▲코로나19격리입원치료비 1.3억원, 군민생활안정 및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영양사랑상품권할인판매액보전 5억원, ▲영양군소상공인재난지원금 12억원, ▲소상공인특례보증출연금 1억원 등이 편성됐다.

또한 농업 예산에 ▲농작물재해보험료지원 27억원, ▲무기질비료가격인상차액지원 14억원, ▲농업근로자기숙사건립 7억원, ▲한발대비용수개발사업 11억원 등이 편선됐으며, 주민불편 해소 위한 ▲재해위험지구정비사업 6억원, ▲소하천유지보수 13억원, ▲소규모주민숙원사업 45억원, ▲군도4호선(홍계리)도로정비공사 10억원 등이 추가 편성됐다.

오도창 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물가상승, 국제정세 불안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과 위기 극복을 위해 역대 최대규모인 4,155억원의 추경예산을 편성했다”며 “편성된 예산은 확정되는 대로 신속하게 집행하여 지역경제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