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안동시청 여성 공무원 살해범 ‘징역 29년’ 구형
상태바
검찰, 안동시청 여성 공무원 살해범 ‘징역 29년’ 구형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9.16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안동지원.
▲대구지법 안동지원.

[안동=안동뉴스] 지난 7월 안동시청 주차장에서 발생한 여성 공무원 살인사건의 피의자 A 씨에게 검찰이 징역 29년을 구형했다. 

지난 15일 대구지법 안동지원 형사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A 씨(44)의 범행은 주차장 CCTV영상과 차량블랙박스 영상, 압수된 살해도구, 피해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등이 공소사실로 인정된다"고 밝혔다.

그리고 "A 씨는 지난 2020년 7월 1일 자신의 아내에게 B 씨(52·여)를 살해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냈고, B 씨가 사망해 합의할 수 없는 점, B 씨의 유족들이 엄벌을 원하는 점, 폭력행위로 수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자신의 아내에 대해 협박·특수재물손괴 등으로 가정보호처분 전력도 있다"고 했다.

아울러 검찰은 A 씨에 대해 폭력치료프로그램이수 및 위치 추적 전자장치 부착과 보호관찰 7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최후 변론에서 A 씨는 "피해자분과 유가족께 죄송하고, 죽을죄를 지었으며 평생 속죄하며 죽는 날까지 죗값을 치르고, 죽어서도 죗값을 치르겠다"고 했다.

A 씨는 지난 7월 5일 오전 8시 40분쯤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시청 공무원 B(52·여)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다. A 씨가 휘두른 흉기에 복부를 심하게 다친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A 씨에 대한 선고는 오는 10월 13일 오후 2시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