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송이 본격 출하... 지난 13일부터 송이공판장 수매
상태바
안동송이 본격 출하... 지난 13일부터 송이공판장 수매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9.16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장에 적합한 기후 이어져 송이 풍작 기대
▲사진 안동시청 제공. 2022.09.16
▲사진 안동시청 제공. 2022.09.16

[안동=안동뉴스] 지난 13일부터 안동송이의 본격적인 출하가 시작됐다.
 
송이버섯은 땅속온도, 토양수분 등 생육환경에 크게 좌우되는 품목으로 최근 6~7년간 이상고온과 가뭄으로 송이버섯 생산량이 적어 소비자들이 쉽게 구매하기 어려웠다.

올해는 여름 폭염 후 잦은 강우 등 송이의 생장에 적합한 기후가 이어져 송이 생산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5일 안동시산림조합 송이공판장에서 진행된 공판에서는 총 262.1㎏의 송이가 수매됐다. 

등급별로는 1등급 1.62㎏, 2등급 10.86㎏, 3등급 27.13㎏, 4등급 86.49㎏, 등외품 126.9㎏, 혼합품 9.1㎏으로 집계됐다.

1㎏당 거래가격은 1등급 50만1,000원, 2등급 36만2,000원, 3등급 25만3,000원, 4등급 22만3,000원, 등외품 16만8,000원, 혼합품 8만7,000원을 기록했다.

시는 앞으로 순조로운 송이 생산이 이어져 산촌소득 증대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안동시 담당자는 “임산물은 산림 소유자가 동의한 경우에만 채취할 수 있으므로, 송이버섯을 채취하려고 무단으로 사유림과 국공유림에 출입하는 일이 없도록 해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