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경로당 부식비 지원... 536개소 연간 60만 원 시비 투입
상태바
안동시, 경로당 부식비 지원... 536개소 연간 60만 원 시비 투입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9.20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로당 이용 어르신들 불편 해소에 나서 ‘큰 호응’
▲오는 9월부터 관내 등록 경로당 536개소에 부식비가 지원된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09.20)
▲오는 9월부터 관내 등록 경로당 536개소에 부식비가 지원된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09.20)

[안동=안동뉴스] 민선 8기 공약사업으로 오는 9월부터 관내 등록 경로당 536개소에 부식비가 지원된다. 부식비는 기존 운영비와 별도로 연간 3억 2천만 원이 신설·지원되는 것이어서 경로당 운영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0일 시에 따르면 경로당 운영지원사업은 국비 냉·난방비와 도비 운영비를 보조금으로 지원하고 있다. 정해진 항목 외에는 사용이 불가해 지난해 경로당 국·도비 운영비 반납액이 4억 7백만 원으로 전체 지원 금액 22억9,700만 원의 18%에 달한다.

이에 시는 경로당 운영비 보조금 집행의 어려움을 개선하고자 기존 시 자체 운영비 연간 48만 원과 별도로 연간 60만 원의 부식비를 신설해 경로당 운영비 사용에 대한 자율권을 확대했다.

이는 경로당 운영에 따른 비용 절감과 회장단의 회계처리 어려움을 해소하고 이용 어르신들의 만족도와 경로당 운영 활성화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경로당 회장들은 “경로당 운영비를 예전처럼 자율적으로 사용할 수는 없지만 고령의 회장단이 회계 정산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며 “제약만 하는 게 아니라 좀 더 넓은 재량을 가지고 자율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도록부식비를 지원해줘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권기창 시장은 “경로당이 어르신 문화의 거점 시설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불편을 겪는 각종 현안 사항을 공약사업에 반영하여 개선했다”며 “어르신들이 경로당을 이용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살피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