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화재, "차에서 떨어져 119에 신고부터"
상태바
전기차 화재, "차에서 떨어져 119에 신고부터"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9.2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소방, 실험 통해 완진까지 숙제 많아
▲경북소방본부가 최근 급속히 증가하는 전기차에 대해 화재발생 시 위급상황과 대처법, 위험성 등을 실험했다.(사진 더팩트 이민 기자 제공.2022.09.20) 
▲경북소방본부가 최근 급속히 증가하는 전기차에 대해 화재발생 시 위급상황과 대처법, 위험성 등을 실험했다.(사진 더팩트 이민 기자 제공.2022.09.20) 

[경북=안동뉴스] 경북소방본부가 최근 급속히 증가하는 전기차에 대해 화재발생 시 위급상황과 대처법, 위험성 등을 실험한 결과 기존 방식과 비교해 절반가량 줄어든 시간과 소량의 물로 초기 진압하는 성과는 냈지만, 완전 진압까지는 풀어야 할 과제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안동시 임동면의 경북소방학교 다목적 훈련장에서 전기자동차 화재진압 훈련과 실험을 했다.

이날 실험에서는 전기자동차 화재 시 배터리의 열폭주를 막고, 화재진압 기법과 장비 활용법 등을 연구하기 위해 1차에서 기아 레이(배터리셀 16.4kw), 2차에서 기아 쏘울(배터리셀 39.2kw)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실험에는 먼저, 전기자동차 화재 상황을 가정해 준비된 전기차 밑부분에 불을 붙여 화재 상황을 재연하고, 소방차 도착 시간인 7분 가량을 기다린 뒤 온도를 낮추는 방식으로 실험을 종료했다.

▲경북소방본부가 최근 급속히 증가하는 전기차에 대해 화재발생 시 위급상황과 대처법, 위험성 등을 실험했다.(사진 더팩트 이민 기자 제공.2022.09.20) 
▲경북소방본부가 최근 급속히 증가하는 전기차에 대해 화재발생 시 위급상황과 대처법, 위험성 등을 실험했다.(사진 더팩트 이민 기자 제공.2022.09.20) 

실험에서는 섭씨 1600도 가량에도 견딜 수 있는 질식소화포를 덮고 물을 뿌려 1000도까지 올랐던 소화포 내부 온도를 90도까지 낮춘 후 진화에 나섰다. 

이는 수 백 개의 고전압 배터리가 장착된 전기차 특성상 배터리의 발화점을 낮춰 연쇄 폭발을 막고 불길을 잡는 원리이다.

하지만 이번 실험으로 배터리가 많이 달린 전기차의 특성상 불이 한번 붙으면 잘 꺼지지 않고 최대 3일간 배터리에 열이 남아 불이 꺼지더라도 재발화될 가능성이 커 효과적인 화재진압을 위한 연구가 더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북소방본부가 최근 급속히 증가하는 전기차에 대해 화재발생 시 위급상황과 대처법, 위험성 등을 실험했다.(사진 더팩트 이민 기자 제공.2022.09.20) 
▲경북소방본부가 최근 급속히 증가하는 전기차에 대해 화재발생 시 위급상황과 대처법, 위험성 등을 실험했다.(사진 더팩트 이민 기자 제공.2022.09.20) 

경북소방학교 교육훈련과 관계자는 "수조튜브를 활용해 차량을 물에 담그는 방식이 있으나 휴대의 어려움이 따르고 전기차 전용 화재 진압용 장비 보급도 쉽지 않아 진압에 애를 먹는다"면서 "전기차 화재 발생 시 되도록 차량에서 멀리 떨어져 119에 신고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국내에서 69건의 전기차 화재사건이 발생했다. 올 상반기까지 전국에 등록된 전기차는 29만 8000여 대로 지난 5년간 10배 가량 늘었고 올 연말이면 45만 대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