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친화도시 만들자”... 임태섭 의원 5분 자유발언
상태바
“반려동물 친화도시 만들자”... 임태섭 의원 5분 자유발언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9.29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인, 비반려인의 갈등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 제안
▲안동시의회 임태섭 의원.(사진 안동시의회 제공.2022.09.29)
▲안동시의회 임태섭 의원.(사진 안동시의회 제공.2022.09.29)

[안동=안동뉴스] 임태섭 안동시의회 의원이 지난 28일 열린 제236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안동을 반려동물 친화도시로 만들자”고 5분 자유발언을 이어갔다.

임 의원은 “고령화, 핵가족화, 1인 가구 증가 등 사회구조의 변화로 인해 반려동물 수요가 증가하고 연관 산업 규모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라며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해 반려인들의 인식 개선과 더불어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공간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임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 안산·안양·용인시 등 지자체에선 반려동물 놀이터를 조성·운영하고, 울산 북구의 경우 반려동물 문화센터를 조성해 지역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임 의원은 비반려인과 반려인이 함께 휴식하고 즐길 수 있는 반려동물 운동장 조성을 제안했다. 그는 “도심 속 유휴공간을 활용해 파라솔과 배변장, 음수시설을 조성하고, 반려동물을 교육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면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개선과 더불어 관련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또 “2040 안동시중장기 종합발전계획에 반려동물 문화센터 설립을 제안했지만 현재까지 가시적 성과가 보이지 않고 있다”며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문화 확산세 증가에 발 빠르게 대응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안동시가 반려동물과 인간이 공존할 수 있는 성숙한 문화정책에 앞장서 반려인·비반려인의 갈등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