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더 시민과 가까운 축제 만든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 개막식 열려
상태바
'좀 더 시민과 가까운 축제 만든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 개막식 열려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10.01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제영상과 공연, 메타버스 활용한 새로운 볼거리 제공
▲지난 30일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와 제49회 안동민속축제이 화려한 개막식을 가졌다.(사진 권기상 기자.2022.10.01)

[안동=안동뉴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와 제49회 안동민속축제의 화려한 개막식이 지난 30일 오후 6시 30분부터 8시까지 안동 홈플러스 앞 특설무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개막식은 ‘탈난 세상, 영웅의 귀환(Hero Return, Chaos World)'을 주제로 한 주제영상과 공연, 메타버스를 활용한 개식행사로 진행되며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날 개막에 앞서 식전행사에서는 안동민속축제의 길놀이를 시작으로 드림아이중창단의 ‘영웅과 희망의 노래’, 탈노이단 히어로즈의 주제공연, 미디어대북공연, 영상퍼포먼스 등으로 흥겨운 축제의 서막을 열었다. 

▲지난 30일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와 제49회 안동민속축제이 화려한 개막식을 가졌다.(사진 권기상 기자.2022.10.01)

본격적인, 개식행사에서는 4차 산업화 시대의 미래 축제의 모습을 보여 줄 메타버스 기술과 아바타의 대화가 이어지며 새로운 메타버스 축제의 면모를 선보였다.

이어, 한국정신문화재단 이동원 대표이사와 안동문화원의 권석환 안동문화원장이 이매와 초랭이로 분해 ‘모두가 영웅이 되는 2022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과 전통을 통해 미래를 향한 지혜가 모이는 제49회 안동민속축제’의 성공적인 개막을 선언했다. 

▲지난 30일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와 제49회 안동민속축제이 화려한 개막식을 가졌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10.01)

개막선언 후 전통의 탈이 가진 벽사(辟邪)의 춤을 선보이고 세계적인 비보잉 그룹인 갬블러 크루가 현대적 의미의 벽사의 춤을 이어감으로써 전통과 현대가 교차하며 결합하는 이미지를 구현했다. 이와 더불어 와이어 액션과 레이저쇼로 탈난 세상을 구할 영웅의 귀환을 보여 줄 영웅 귀환과 탈놀이단의 공연이 이어졌다.

▲지난 30일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와 제49회 안동민속축제이 화려한 개막식을 가졌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10.01)
▲지난 30일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와 제49회 안동민속축제이 화려한 개막식을 가졌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10.01)

개막 마지막 순서로, 관광객와 안동시민 모두 하나가 되는 화합의 장으로 3년 만에 새로운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동난장과 불꽃놀이가 진행됐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 개막식은 전통과 현대의 조화, 4차 산업시대 미래 축제의 제시, 최소한의 의식행사로 관람객을 우선 배려하는 축제,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간에 대한 위로 등 다양한 메시지를 전달하며 장대한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30일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와 제49회 안동민속축제이 화려한 개막식을 가졌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10.01)
▲지난 30일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와 제49회 안동민속축제이 화려한 개막식을 가졌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10.01)

권기창 안동시장은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세계 어느 곳에나 존재하는 보편문화 탈과 탈춤을 기반으로 전 세계에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그 명성을 높이고 있다”라며, “2022년 축제는 원도심으로 깊이 들어가 좀 더 시민, 관광객과 가까이 하고 싶다는 염원을 축제에 가득 담아내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