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기창 안동시장, 주요 역점사업 현장 찾아... 임청각과 성락철교 점검
상태바
권기창 안동시장, 주요 역점사업 현장 찾아... 임청각과 성락철교 점검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11.1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수요 확대에 따른 내실과 실효성 있는 사업 추진 주문
▲권기창 안동시장이 임청각 등 지역 역점사업 현장을 찾았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11.15)
▲권기창 안동시장이 임청각 등 지역 역점사업 현장을 찾았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11.15)

[안동=안동뉴스] 권기창 안동시장이 임청각과 성락철교 등 지역 역점사업 현장을 찾아 내실과 실효성이 있는 사업 추진을 당부했다. 

지난 15일 시에 따르면 권 시장은 먼저 임청각 복원·정비사업 현장을 찾아 임청각 앞 도로정비계획과 관련해 “현시점의 상황으로만 보지 말고, 현재 계획되어 있는 도로 폭을 보다 확대해 향후 증가할 이용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단순한 문화재보수, 기념관 건립으로 끝낼 것이 아니라 한번 방문한 관광객이 다시 오고 싶은 마음이 들도록 체험 등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 아이템을 적극적으로 발굴하라”고 주문했다.

임청각 복원·정비 계획은 총사업비 280억 원으로 임청각 복원·정비와 함께 공유관을 건립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중앙선 철로 철거 후 2021년 12월에 복원·정비공사 착수에 들어갔으며, 현재는 임청각 역사문화공유관 건립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

▲권기창 안동시장이 성락철교 등 지역 역점사업 현장을 찾았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11.15)
▲권기창 안동시장이 성락철교 등 지역 역점사업 현장을 찾았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2.11.15)

이어 월영교 인근 성락철교로 자리를 옮겨 원도심~월영교 테마화거리 조성사업을 논의했다. 권 시장은 “유휴부지 폭을 최대한 확보하고 중간에 길이 단절되지 않게 조성해 장애인과 노약자들도 편하게 걸을 수 있는 테마화 거리를 조성할 것”을 강조했다.
 
또, 영락교와 월영교 사이에 설치할 예정인 수상무대에 대해 카페와 워터스크린, 음향시설로 천혜의 자연경관과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상시 공연장을 조성할 것을 주문했다.

원도심~월영교 테마화거리 조성사업은 원도심 관광활성화를 위한 핵심사업으로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국·도비를 포함해 151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탈춤공원에서 임청각·월영교 및 낙강물길공원을 잇는 테마화거리 도보길 연장 2.2km 조성에 46억 원, 와룡터널 연장 200m 내 영상과 음악 등 다양한 기술을 접목한 체험형 공간재창출 사업에 55억 원, 낙동강 조망과 함께 이색 콘텐츠가 어우러진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성락철교 연장 220m 랜드마크화 사업에 50억 원을 투자한다. 이에 해당하는 사업 부지는 철도유휴부지 활용 공모사업에 선정돼 활용이 가능하도록 협의를 마친 상태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