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예천 행정통합 결사 반대!... 행정통합 두고 예천군 대립각
상태바
안동·예천 행정통합 결사 반대!... 행정통합 두고 예천군 대립각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3.01.0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동 군수, "행정통합, 참으로 뜬금 없고 당황스러워"
▲안동·예천행정구역통합반대예천군추진위원회가 9일 오전 11시 예천군청 대강당에서 안동예천 행정구역통합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사진 권기상 기자.2023.01.09)
▲안동·예천행정구역통합반대예천군추진위원회가 9일 오전 11시 예천군청 대강당에서 안동예천 행정구역통합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사진 권기상 기자.2023.01.09)

[안동=안동뉴스] 새해를 맞으며 안동시와 예천군이 행정통합문제로 격화되는 양상이다. 권기창 안동시장이 민선8기 공약사업으로 통합을 밀어붙이는 반면 예천군은 이를 결사 반대하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권 시장은 지난해 7월 취임하면서 고령화와 인구감소, 도심 공동화, 소상공인의 어려움, 청년 일자리 부족, 농촌 문제 등 산적한 안동의 위기를 기회로 바꿀 발판으로 안동·예천 행정통합을 꼽았다.

이후 통합과 관련해 상생발전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열고 통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하며 지원 조례안을 만들고 올해 내 주민투표까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안동·예천행정구역통합반대예천군추진위원회가 9일 오전 11시 예천군청 대강당에서 안동예천 행정구역통합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사진 권기상 기자.2023.01.09)
▲안동·예천행정구역통합반대예천군추진위원회가 9일 오전 11시 예천군청 대강당에서 안동예천 행정구역통합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사진 권기상 기자.2023.01.09)

반면 예천군은 지난해 10월 예천문화원과 유림단체를 중심으로 행정통합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며 안동과 대치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 함께 안동시가 만든 「안동시 행정구역 통합추진 지원 조례안」의 시의회 심사를 앞두고 안동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가지기도 했다.

그리고 이후 예천 지역구의 정상진 전 경북도의원을 중심으로 안동·예천행정구역통합반대예천군추진위원회(이하 통합반대위)를 결성하고 9일 오전 11시 예천군청 대강당에서 안동예천 행정구역통합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을 알렸다.

▲김학동 예천군수.(사진 예천군청 제공.2023.01.09)
▲김학동 예천군수.(사진 예천군청 제공.2023.01.09)

이날 성명서 발표에 앞서 김학동 군수는 "그동안 행정통합 논의는 전혀 관심 가진바 없고 의미가 없는 일로 생각했다. 그러나 민선8기가 시작되면서 공약을 내걸고 통합 지원 조례를 만들고, 또 신도시 안에는 주민들이 통합 찬성 추진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모습을 보며 더 이상 방관해서는 안되겠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했다.

이어 "안동과 예천은 도청 신도시를 10만 자족도시로 만들기 위해 서로 협력하고 집중해야 될 시기인데 난데없이 통합 추진 이야기가 나와서 당황스럽지 않을 수 없다. 참으로 뜬금 없는 일이다."고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중단되지 않는다면 도청 신도시 지역은 온통 분열과 갈등의 소용돌이가 될 것"이라며 "예천군 행정에서도 공식적인 대응을 준비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앞으로 군민들의 의견을 물어서 걱정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행정통합 반대 입장을 공식화했다.

▲안동·예천행정구역통합반대예천군추진위원회 정상진 위원장.(사진 권기상 기자.2023.01.09)
▲안동·예천행정구역통합반대예천군추진위원회 정상진 위원장.(사진 권기상 기자.2023.01.09)

자리에서 통합반대위 정상진 위원장은 "인구가 나날이 증가하고 발전해 가고 있는 희망의 도시 우리 예천군은 주변 도시에 흡수될 만큼 침체된 도시가 절대 아니다"며 "안동시 정치인들의 통합 주장은 일본의 독도팔이와 닮아 정치적 기반이 약한 일부 선출직들이 시민들의 시선을 외부로 돌리기 위해 허무맹랑한 통합론을 주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행정통합으로 인해 예천군은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되며, 통합면적은 서울시 면적의 3.6배, 제주도보다 커서 행정력이 골고루 펼쳐질 수 없어 숫자적으로 약한 예천은 소외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 2010년 마창진 통합 사례를 들며 양 지자체의 예산도 줄어들게 돼 1 더하기 1이 1.5가 되는 어리석은 짓이라고 비꼬았다.

마지막으로 "통합한다고 해서 인구가 증가하고 도시가 발전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것은 아니다"며 "행정통합추진은 즉각 중단하고 신도시 발전에 협력해야 한다."고 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