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테크노파크 총체적 관리부실 해명하라"... 민주당 경북도당 논평
상태바
"경북테크노파크 총체적 관리부실 해명하라"... 민주당 경북도당 논평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3.01.1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기관의 엄정한 수사와 경북도의 해명 촉구
▲사진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제공.2023.01.12
▲사진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제공.2023.01.12

[경북=안동뉴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12일 경북테크노파크 운영과 관련해 수사기관의 엄정한 수사와 경북도의 해명을 요구했다.

이날 경북도당은 논평을 통해 경북테크노파크 입주기업들 중 지난 약 3년동안 103개에 달하는 업체가 이미 퇴거했으며, 이 가운데 22개 업체는 수억 원에 이르는 보조금을 받고 퇴거해 먹튀 논란에다 입찰 담합 의혹까지 불거지는 등 총체적 관리부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북도당은 지난 2019년 이철우 도지사가 경북테크노파크 3개 센터 준공식에서 “4차 산업혁명의 기반기술로 지역산업의 구조를 바꾸고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차세대 첨단산업의 거점이 될 것”이라며 크게 기대했던 것과는 대조되는 결과를 문제삼았다.

경북도당에 따르면 지난 2020년에는 117개 입주기업 가운데 51개 업체가 퇴거했고, 21년에는 124개 기업 중 34개 업체가 퇴거했으며, 이 가운데 A업체는 제품고급화 등 명목으로 5차례에 걸쳐 총 2억525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받고 B업체는 36개월 동안 3차례 총 5천950만 원을 지원받고 퇴거했다.

게다가 2년 6개월 입주하면서 1억 원을 지원받았던 C업체는 서울소재, 6천300만 원을 받았던 D업체와 3천800만 원을 받은 E업체, 8천만원을 받은 F업체는 모두 대구소재 업체로 수도권이나 타 지역 업체에 경북도민의 혈세를 퍼준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정부 연구과제 수행 과정에서 발주한 조달청 구매장비 물량 상당수가 특정업체들이 낙찰 받기위해 자격미달 업체를 들러리 세워 높은 낙찰가로 계약하는 등 담합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2020년부터 2022년 9월까지 계약물량 총 553억원 가운데 이러한 수법으로 계약한 물량이 41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를 두고 경북도당은 "경북테크노파크에서 일어나고 있는 수많은 의혹에 대해 수사기관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며 지금까지의 총체적 관리부실과 관련하여 경북도와 경북테크노파크는 도민앞에 분명하게 해명해 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