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안동 통합 가능한가?'... 안동·예천 상생발전 포럼 열려
상태바
'예천·안동 통합 가능한가?'... 안동·예천 상생발전 포럼 열려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3.01.1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지역발전 위해 통합 주문... 주민 공론화를 통해 다양한 의견 수렴 필요
▲정경포럼과 예천·안동행정구역통합 신도시추진위원회가 마련한 미래천년 경북의 중심 안동·예천 상생발전 전략포럼 '예천·안동 통합 가능한가?'가 개최됐다.(사진 권기상 기자.2023.01.17)
▲정경포럼과 예천·안동행정구역통합 신도시추진위원회가 마련한 미래천년 경북의 중심 안동·예천 상생발전 전략포럼 '예천·안동 통합 가능한가?'가 개최됐다.(사진 권기상 기자.2023.01.17)

[안동=안동뉴스] 안동시와 예천군의 행정통합에 대한 찬반 의견이 쟁점화되고 있는 가운데 두 지자체 접경지역인 경북도청 신도시에서 민간단체 주도로 토론회가 열려 관심을 모았다. 

지난 16일 오후 2시 경북도청 동락관 세미나실에서는 정경포럼과 예천·안동행정구역 통합 신도시추진위원회가 마련한 미래천년 경북의 중심 안동·예천 상생발전 전략포럼 '예천·안동 통합 가능한가?'가 개최됐다.

행사에서는 먼저 하혜수 경북대 행정학과 교수가 '예천·안동 통합 가능한가?'를 주제로 '왜 시·군 통합인가', '안동예천 통합 가능성', '예천·안동 통합 전략'에 대해 발표를 이어갔다.

하 교수는 발표에서 안동과 예천의 상생과 발전을 위한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자치단체장의 합의, 주민투표, 그리고 국회의 법률제정이라는 세가지 통합의 관문을 소개하면서 지금부터는 반대 입장이 많은 예천군민의 시간이라고 했다.

이어서 '지방소멸 이대로 좋은가?'라는 주제로 지역공공정책연구원장 기화서 박사가 발표했다. 기 박사는 일본의 사례를 바탕으로 지방소멸과정과 지수, 그리고 안동예천의 인구변화 등을 설명하며 광역연합인 'DMO'(Destination Marketing Organization)로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이 기초자치단체 단위에서 지역주민, 업계, 학계 등 다양한 구성원들로 이루어진 협력 연계망을 구성해 지역의 현안을 해결하고 발전 방안을 마련하는 광역협력조직의 사례를 통한 정책제안이었다.

결사반대 아닌 주민의견 수렴 필요, 통합 기구 등 다양한 토론

▲ 안동·예천 상생발전 전략포럼 '예천·안동 통합 가능한가?'에서 토론회도 이어졌다.(사진 권기상 기자.2023.01.17)
▲ 안동·예천 상생발전 전략포럼 '예천·안동 통합 가능한가?'에서 토론회도 이어졌다.(사진 권기상 기자.2023.01.17)

그리고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총 7명의 토론자 중 절반 이상이 예천 출신으로 구성돼 기존 통합에 대한 우호적인 입장과 더불어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기도 했다.   

좌장을 맡은 김정모 대구언론인협회장은 "조금 작아도 좋은 자치단체가 될 수 있다는 것을 기본 전제로 하고 있다"면서도 "안동·예천은 경북도청이 옮겨 와 있기 때문에 그리고 신시가지가 양 시·군에 걸처 있어서 통합의 문제도 심각하게 생각해 봐야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머리를 맞댈 기구가 없으면 안된다. 안동·예천 시장과 군수가 모여 예산을 투입해서 동수의 인원으로 구성되는 통합시연합청 기구를 만들어 세미나, 여론조사 등을 해야 된다. 그래야 진정한 통합의 길로 가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조경섭 전 예천군의회 의장은 "마산, 창원과 진해의 경우를 보면 원래 받고 있던 예산 약 6조 원에서 통합함으로써 약 2조 원 정도를 못받고 있다. 그리고 행정구역이 예천 12개, 안동 24개 읍면동으로 방대한 조직과 면적으로 구성된다. 예산·지리·역사적 조건을 따져봐야 한다"며 "시민들을 위한, 예천군에 대한 연구를 먼저해서 통합의 장을 열고 새롭게 연구하는 기회가 돼야한다. 섣부르게 안동에서 북부지역의 종주국처럼 한다면 행정통합에 참여하지 못할 것"이라며 반대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김진영 한국농업연동센터 회장은 "통합을 둘러싸고 세미나 공청회 조차도 한번 거치지 않고 결사반대라는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예천주민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단 한차례의 공론화도 없는 반대다. 예천도 의견수렴 절차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