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관광거점도시 5개 지자체 안동에 모였다... 부산·강릉·목포·전주·안동 공동연수
상태바
전국 관광거점도시 5개 지자체 안동에 모였다... 부산·강릉·목포·전주·안동 공동연수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3.01.18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관광 활성화 위해 5개 지자체·사업관계자 한자리에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5개 지자체가 안동에서 관광사업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3.01.18)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5개 지자체가 안동에서 관광사업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3.01.18) 

[안동=안동뉴스] 관광객의 수도권 집중을 막고, 지역 분산을 유도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5개 지자체가 안동에서 관광사업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지난 17일과 18일 이틀간 안동국제컨벤션센터 등 안동시 일원에서 관광거점도시인 부산, 강릉, 목포, 전주, 안동의 담당자들과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해 공동연수가 진행되고 있다.

이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안동시가 공동 주관하는 것으로 공동연수 첫 날인 17일에는 1부 순서로 도시 별로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발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2부에서는 프로젝트 수 정란수 대표의 지역 관광트렌드 변화와 관광거점도시 적용 사례 발표와, 로컬 브랜딩의 필요성과 사례란 주제로 모라비안앤코 정의홍 수석의 강연이 이어졌다. 

그리고 각 거점도시의 발전방안에 대한 라운드테이블 토론과 성과관리 계획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남상호 안동시 관광진흥과장은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의 성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3.01.18)  
▲남상호 안동시 관광진흥과장은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의 성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사진 안동시청 제공.2023.01.18)  

둘째 날인 18일에는 월영교와 하회마을 등 안동을 대표하는 주요 관광거점을 견학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시는 올해 사업비 약 139억 원을 기반으로 ‘대한민국 대표 유네스코 유산 관광도시 안동’을 목표로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사업 추진과 다양한 관광콘텐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남상호 안동시 관광진흥과장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3대 카테고리를 석권한 안동이 가진 문화의 힘과 안동다움을 내세워 안동을 세계적인 문화관광도시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며 “정부와 관광거점도시들과 협력해 국가대표 관광거점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