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맑은누리타워, 환경교육장으로 거듭난다
상태바
경북도청 맑은누리타워, 환경교육장으로 거듭난다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3.01.2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사진 전시, 환경체험프로그램 등 주민참여형 시설로 운영
▲경북도청 맑은누리타워 전경.(사진 경북도청 제공.2023.01.20)
▲경북도청 맑은누리타워 전경.(사진 경북도청 제공.2023.01.20)

[경북=안동뉴스] 경북북부 지역 최대 쓰레기 소각시설인 경북도청의 맑은누리타워가 친환경교육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20일 경북도에 따르면 맑은누리타워는 소각시설 이미지 개선을 위해 연돌을 타워로 탈바꿈한 시설로, 옛 선조들이 사용하는 등잔에서 착안해 도청신도시를 밝게 비추는 의미를 담아 설치됐다.

경북도는 맑은누리타워에서 어린이들에게 탄소중립 생활실천과 환경의 중요성을 홍보하기 위해 도청어린이집 원생 및 지역주민 100여명이 참여한 환경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환경음악회와 환경사진전을 개최했다.

향후 타워 지상층에는 폐기물처리과정과 환경의 소중함을 홍보하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100m 높이의 전망대에는 신도시의 아름다운 경관을 조망하고, 북카페 등 시민 휴식 공간과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환경교육공간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맑은누리타워는 별도의 신청이 없이도 자유롭게 방문해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과 설·추석 당일은 휴관한다. 

▲경북도청 맑은누리타워 개방 행사.(사진 경북도청 제공.2023.01.20)
▲경북도청 맑은누리타워 개방 행사.(사진 경북도청 제공.2023.01.20)

이번 설 연휴 기간에는 설 당일만 휴관하고 설 연휴 기간 방문객에게는 소정의 기념품(에코백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와 더불어, 어린이와 지역주민이 참여할 수 있는 환경체험프로그램을 매월 정기적으로 운영하고, 환경사진 전시와 환경캠페인 활동도 상시 전개할 계획이다.

한편, 맑은누리파크 부지 내에 설치 중인 주민편익시설은 현재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오는 7월 준공되면 수영장, 찜질방, 실내골프연습장, 카페테리아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게 된다.

도청 신도시 내 부족한 체육·휴게시설을 제공함으로써 지역주민의 편의와 복리증진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맑은누리타워가 앞으로 환경체험 교육의 장으로 거듭나, 어린이와 지역주민들에게 환경에 대한 소중함을 알리고 전망대를 찾는 관람객들의 볼거리와 환경체험공간으로 활용으로써 주민 친화적인 시설로의 이미지로 전환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