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고령운전자 면허 자진반납자 상품권 지급... 만65세 이상 20만 원 상당
상태바
안동시, 고령운전자 면허 자진반납자 상품권 지급... 만65세 이상 20만 원 상당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3.01.2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광조끼와 야광지팡이도... 노인 교통사고 예방에 교통행정 총력
▲안동시청 전경.(사진 안동시청 제공.2023.01.23)
▲안동시청 전경.(사진 안동시청 제공.2023.01.23)

[안동=안동뉴스] 고령운전자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관내에 거주하는 만65세 이상 운전면허 자진 반납자에게 20만 원 상당의 안동사랑상품권이 지급되고 있다.

23일 경북지방경찰청 자료를 인용한 시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22년 기준 경북도 면허소지자 172만2,813명 중 고령운전자는 28만5,290명(16.6%)으로 고령운전자의 비중이 경북도가 전국에서 가장 높다. 

게다가 지난 한 해 동안 2,561건의 고령운전자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며 그로 인한 사망자는 110명으로 전체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건수와 사망자 수가 도 단위에서는 1위를 기록했다.

이에 시는 고령운전자 지원조례를 제정하여 2020년부터 고령운전자 면허 자진반납 사업을 시행하였고, 같은 해 8월부터는 사업 활성화를 위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접수처를 확대하고 절차를 간소화했다. 

그 결과 지난 3년 동안 고령운전자 1,204명으로부터 면허증을 반납받아 안동사랑상품권을 지급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총 450명이 면허를 반납하여 지원 가능한 안동사랑상품권을 예산 한도 내에서 모두 지급하기도 했다.

이에 더해 2021년 도내 보행사망자 95명 중 65명(68%)이나 노인연령층이 차지하고 있고, 이중 야간(18시∼20시)시간대에 가장 많은 사망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시에서는 농촌지역 고령자들의 야간 보행안전을 위해 읍·면에 거주하는 만75세 이상 주민 약 2,600명을 대상으로 야광조끼와 야광지팡이도 지급할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노인보행자와 고령운전자들의 교통사고 예방정책을 확대 시행하고, 면허반납으로 인해 고령운전자가 상실감과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행복택시 확대 등 이동권의 보장과 교통복지의 증진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