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회룡포 봄꽃축제, 관광객 8만 명 찾아... 예천 대표 봄 축제로 자리
상태바
예천 회룡포 봄꽃축제, 관광객 8만 명 찾아... 예천 대표 봄 축제로 자리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4.05.07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봄꽃 조성해 봄기운 물씬 힐링 장소 주목
▲예천의 봄, 회룡포 봄꽃축제.(사진 예천군청 제공)
▲예천의 봄, 회룡포 봄꽃축제.(사진 예천군청 제공)

[예천군=안동뉴스] 지난 4월 20일부터 5월 6일까지 용궁면 회룡포 일원에서 개최된 2024 예천의 봄, 회룡포 봄꽃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7일 군에 따르면 축제 개장일인 첫 주말에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이틀간 약 1만5,000명이 방문하였으며, 3주간 총 8만여 명의 방문객이 다녀갈 정도로 회룡포 봄꽃축제가 예천군 대표 봄 축제로 자리를 잡았다. 

▲유채꽃밭.(사진 예천군청 제공)
▲유채꽃밭.(사진 예천군청 제공)

이번 축제는 2.7ha의 유채꽃밭과 2ha의 청보리밭, 올레길 꽃잔디를 비롯해 다양한 봄꽃을 조성해 봄기운을 물씬 느낄 수 있는 힐링 장소로 주목받았다. 

또한 회룡포 마을 입구에 가로 10m의 거대한 용 모래 조형물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많은 관광객들이 인증샷을 찍기 위한 대기행렬로 진풍경이 펼쳐졌다.

▲예천 봄꽃축제 백사장 활용한 체험 프로그램.(사진 예천군청 제공)
▲예천 봄꽃축제 백사장 활용한 체험 프로그램.(사진 예천군청 제공)

특히, 백사장을 활용한 모래 낚시터, 모래성 깃발 게임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푸드트럭, 플리마켓, 7080추억의 노래, 색소폰 공연, 미로공원 체험은 남녀노소 관광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많은 분들이 이번 봄꽃 나들이를 통해 화려한 봄꽃의 향연을 만끽하셨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회룡포 봄꽃축제가 전국의 대표적인 봄꽃축제로 인지도를 높여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관련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