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토사 기록가 김복영 사진전 ‘사유의 벽’ 개최... 개막식 14일 오후 6시 30분
상태바
향토사 기록가 김복영 사진전 ‘사유의 벽’ 개최... 개막식 14일 오후 6시 30분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4.05.1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19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 34갤러리
▲김복영 작가의 사진전 ‘사유의 벽’ 포스터.(자료 안동시청 제공)
▲김복영 작가의 사진전 ‘사유의 벽’ 포스터.(자료 안동시청 제공)

[안동=안동뉴스] 김복영 작가의 사진전 ‘사유의 벽’이 오는 14일~19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 34갤러리에서 열린다. 개막식은 14일 오후 6시 30분에 갖는다.

김 작가는 (사)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 안동사진동호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며 경상북도사진대전 초대작가상, 안동예술인상, 자랑스러운 시민상, 2022 기록의날 대통령표창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 전시는 ‘꿈꾸는 나무들(2014년)’, ‘길 위에 선 안동(2016년)’, ‘소소한 풍경전(2020년)’에 이은 네 번째 개인전이다. 

그는 작품 전반을 통해 ‘길’과 ‘벽’ 등 현대사회의 경계로부터의 소통을 이야기하고 있다. 사회에 존재하는 모든 벽이 인간의 이기심이 만들어놓은 결과물이기에 보이는 벽을 통해서 보이지 않는 벽을 허물고자 했으며 경계와 단절, 폐쇄와 고립, 절망을 넘어서는 상징과 은유를 한 프레임에 담아냈다. 

김 작가는 “길 위에서 마주치는 유무형의 경계는 내 사진 행로의 화두이자 내 사진을 관통하는 주제이며, 이번 전시도 그러한 여정의 한 부분을 옮겨놓은 것”이라며 “벽에 대한 고정관념을 버리고 보면 자연과 인간이 함께 연출한 경이로운 장면을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작가는 1984년 창립한 안동문화연구회 활동을 통해 전통문화 발굴, 대중화에 앞장서 왔으며 1988년 격월간 ‘향토문화의 사랑방 안동’을 창간해 2014년까지 발행·편집인으로 활동하며 안동의 문화와 역사, 안동사람들의 삶과 이야기를 기록해 왔다. 

이후에도 지역 현대사의 변화를 사진으로 담아내는 ‘향토사 기록가’로 지역 문화계의 든든한 주춧돌 역할을 해오고 있다. 또한, 포토에세이 『길은 소통하는가』와 사진집 『임하댐에 잠긴 세월』을 통해 사라져가는 것들에 대한 밀도 높은 시선과 통찰을 보여줬다. 

이번 전시에는 안동시 운흥동, 북문동, 옥정동 등 원도심의 벽부터 임하 천전, 풍산 오미, 봉정사 영산암, 의성, 영덕, 청송의 벽까지 총 39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