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도산, '예끼마을 꽃잔치, 예끼마을 예뻐져 봄' 개최...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상태바
안동 도산, '예끼마을 꽃잔치, 예끼마을 예뻐져 봄' 개최...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4.05.1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꽃과 예술의 만남, 예끼마을의 새로운 발견
▲ ‘예끼마을 꽃잔치, 예끼마을 예뻐져 봄’ 행사 포스터.(자료 안동시청 제공)
▲ ‘예끼마을 꽃잔치, 예끼마을 예뻐져 봄’ 행사 포스터.(자료 안동시청 제공)

[안동=안동뉴스] 안동시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닷새 동안 도산면 예끼마을과 선성현문화단지 일원에서 ‘예끼마을 꽃잔치, 예끼마을 예뻐져 봄’ 행사가 열린다.

12일 시에 따르면 이번 행사를 위해 메리골드, 백일홍, 유채꽃 등 약 3만 주를 식재해 산성공원에 꽃동산을 조성하고, 나만의 봄꽃 화분 만들기, 캐리커처 체험과 마술·버블쇼, 인형극 공연, 예술 작품 전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예끼마을은 ‘예술의 끼가 흐르는 마을’로 작가의 예술 작품을 전시하는 근민당 갤러리, 다양한 테마를 적용한 트릭아트 벽화골목, 안동호의 멋진 풍광을 즐길 수 있는 선성수상길이 있어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핫플이다.

지난 1976년 안동댐 건설로 수몰될 당시 예끼마을의 모습을 재현하기 위해 옛 사진을 복원하고, 200여 종의 70~80년대의 레트로 물품을 전시한다. 또한 주민들이 직접 만든 도예품과 대구·경북에서 전업으로 활동하고 있는 중견 작가 홍경표, 임지락의 작품도 예갤러리, 예끼화실, 선성현문화단지 내 공간을 활용해 전시할 예정이다.

특히 마을 갤러리인 근민당에서는 한국화의 아이돌이라 불리며 중·고등학교 교과서 9종에 수록된 김현정 화가의 작품을 직접 만나볼 수 있는 ‘내숭, 봄이야기’ 특별전을 개최하고 강의도 진행한다. 

한국화의 새로운 해석을 통한 참신한 발상과 주제, 표현기법의 당돌함을 토대로 예끼마을의 예술적 기반 확대는 물론 MZ세대에 어필할 수 있는 매력적인 콘텐츠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선성현문화단지 꽃동산.(자료 안동시청 제공)
▲선성현문화단지 꽃동산.(자료 안동시청 제공)

이 외에도 마을 내 수제자 식당을 마을 주민들이 ‘언니네 봄꽃 식당’으로 운영해 아카시아꽃 튀김 등 계절의 특화성을 살린 먹거리를 선보이고, 플리마켓, 전통놀이가 어우러지는 올림픽 등 체험프로그램과 마술·버블쇼, 인형극 등 가족 공연을 통해 관광객의 시선을 끌 예정이다.

예끼마을 꽃잔치 행사는 오는 15일 오후 2시 선성현문화단지 역사관에서 주민들이 직접 연극배우로 출연하는 ‘내사랑 서부리’ 공연을 시작으로 개최되며, 이른 무더위에 대비해 행사 기간 그늘막을 설치하고 양산도 대여한다.

안동시 담당자는 “올해 처음 개최하는 예끼마을 꽃잔치에서 봄꽃과 예술의 만남을 통해 예끼마을의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고 다양한 마을 자원을 브랜딩해 도산권의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