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2024 현대양궁월드컵 성공적으로 마쳐... 한국 금3, 은3, 동1 획득
상태바
예천, 2024 현대양궁월드컵 성공적으로 마쳐... 한국 금3, 은3, 동1 획득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4.05.2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 출신 주요 인사들도 한마음 한뜻으로 한 자리에
▲김학동 예천군수가 시상하고 있다.(사진 예천군청 제공)
▲김학동 예천군수가 시상하고 있다.(사진 예천군청 제공)

[예천군=안동뉴스]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2024 현대양궁월드컵이 대한민국에 3개 금메달, 은메달 3개, 동메달 1개를 안기며 대망의 막을 내렸다. 

특히 남녀 리커브 개인전에서 이우석, 김우진, 임시현, 전훈영 등 우리나라 선수가 1, 2위를 모두 차지하면서 양궁 강국의 위상을 다시 보여줬다. 

또한 리커브 남자 단체전 우승과 여자 단체전 준우승을 기록했고 컴파운드에 한승연 선수가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번 현대양궁월드컵은 50개국 514명의 선수가 참여한 대규모 국제대회로 특히 오랜 시간 동안 예천과 대한민국 양궁 발전을 위해 애써온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경기를 관람하며 대회 관계자들과 선수들을 격려했다. 

또한 참가국 50개국 중 우리나라를 포함해 14개 국가에 한국인 양궁 지도자가 포진하면서 세계로 뻗어나간 한국 양궁의 힘을 드러냈다. 

▲남자단체 금메달.(사진 예천군청 제공)
▲남자단체 금메달.(사진 예천군청 제공)

예천군의 마스코트인 코니 페디 캐릭터를 활용한 현대양궁월드컵 기념품이 선수단과 코치진은 물론 대회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도 인기를 끌면서 예천을 홍보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선의의 경쟁으로 멋진 경기를 보여준 모든 선수들과  경기장을 가득 메우고 열띤 응원을 해주신 주민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며, “현대양궁월드컵 대회를 예천에서 개최한 것에 큰 자부심을 느끼며, 이번 경기를 바탕으로 예천은 양궁의 도시로 더욱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