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의회, “안동 정체성 담은 통합대학 교명 제정” 촉구
상태바
안동시의회, “안동 정체성 담은 통합대학 교명 제정” 촉구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4.05.2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림 의원 대표발의, 합리적인 공론화 통한 교명 제정
▲안동시의회  안동의 정체성을 담은 교명 제정을 촉구하는 건의안 채택.(사진 안동시의회 제공)
▲안동시의회 안동의 정체성을 담은 교명 제정을 촉구하는 건의안 채택.(사진 안동시의회 제공)

[안동=안동뉴스] 안동시의회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국립안동대학교의 통합교명을 두고 안동의 정체성을 담은 교명 제정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했다.

지난 24일 인동시의회는 김정림 의원(비례대표)이 대표발의한 '안동의 정체성을 담은 통합대학 교명 제정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의원 12명이 공동으로 채택했다.

건의안에는 국립안동대학교와 경북도립대학교는 국·공립대 통합 및 전통문화 기반의 인문 특성화 전략을 통해 ‘글로컬대학 30’이라는 영예를 안았으나, 지역 정체성과 지역 내 공론화 절차를 배제한 채 통합대학교명 제정을 추진함에 따라 많은 비난의 여론이 일고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김정림 의원은 “양 대학의 통합은 지방대학의 소멸 위기 안에서 지역과 대학의 지속가능한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혁신 전략으로 추진되었다”라며, “제출된 통합 대학교명은 양 대학이 소재한 지역의 정체성과 고유성은 담기지 않았으며, 교명안 선정 절차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글로컬대학 30’으로 선정된 다른 지역 대학의 사례를 보면 긴 시간 검토 과정과 협의 과정을 통해 통합을 준비하고 있으며, 지역의 네임벨류를 살려 지역명을 그대로 연계한 통합대학교명 사용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에, 안동시의회 12명의 의원은 공동 결의문을 통해 ‘글로컬대학 30’의 취지에 부합하고, 교육기관으로서의 올바른 가치를 지키는 통합대학교명 제정을 위해, 합리적인 공론화를 위한 지역협의 절차를 추진하고, 지역의 정체성과 대학의 고유성을 담은 통합대학교명 제정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