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북도당, "성차별 논란 인사, 임명 재고하라"
상태바
민주당 경북도당, "성차별 논란 인사, 임명 재고하라"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4.05.2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무시하는 불통인사, 마이웨이식 인사 중단 촉구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사진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사진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제공)

[경북=안동뉴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지난 1월 경상북도 청소년육성재단과 통합한 행복재단 초대 대표 후보자에 대해 인사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28일 경북도당 논평에 따르면 지난 24일 경북도의회는 초대 경북행복재단 대표이사 인사청문회에서 정재훈 후보자에 대해 부적합 의견을 냈다.

정 후보자는 서울여대에 재직하면서 수업 중 욕설이 들어간 성차별 발언과 학력차별, 여성 비하 발언을 한 사실이 대자보를 통해 알려지면서 대학 측으로부터 수업 배제와 정직 2개월의 중징계를 받은 바 있다.

또한 현직 대학교수로 경북행복재단 대표이사 직무에 전념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경북지역의 현실과 어려움에 대한 이해도가 낮고, 규모 있는 조직이나 기관을 경영한 경험이 전무 한 점이 지적되고 있다.

이에 대해 경북도당은 "이철우 도지사의 인사 난맥상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며 "지난해 여러 시민사회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친일사관을 지적받은 검사 출신 인사를 경북독립운동기념관장에 임명하는가 하면 도의회의 부적합 의견을 무시하고 지난 2월 경북문화관광공사 이사장 임명을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행복재단 대표를 학력차별, 성차별 논란이 있는 인사를 내정한데 대해 우려를 표하며 도민과 민의를 대변하는 도의회를 무시하는 불통인사, 마이웨이식 인사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