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라오스 외국인 계절근로자 35명 입국... 농번기 인력난 해소 기여
상태바
영양군, 라오스 외국인 계절근로자 35명 입국... 농번기 인력난 해소 기여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4.05.31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총 298농가, 869명 근로자 입국할 계획
▲영양군 외국인계절근로자 35명 입국.(사진 영양군청 제공)
▲영양군 외국인계절근로자 35명 입국.(사진 영양군청 제공)

[영양군=안동뉴스] 지난 30일 라오스로부터 MOU체결 방식에 의한 외국인계절근로자 35명이 입국했다.
 
31일 군에 따르면 라오스에서 입국하는 35명의 근로자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국가 다변화를 추진하기 위해 라오스와 MOU를 체결한 결과로 입국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차후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업의 도입 규모가 결정될 계획이다. 

이들은 입국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관련규정 및 준수사항과 범죄예방 교육 등을 마친 뒤, 농가에 배정되어, 기본 5개월에서 최대 6개월간 농번기 인력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도창 군수는 "베트남 근로자에 이어 라오스 근로자의 입국으로 영양군의 일손 부족 문제에 큰 도움이 된다”라며 “농가주와 근로자에게 꾸준한 지원과 안전상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영양군에서는 현재 MOU 방식 355명과 결혼이민자 가족 초청 방식 107명이 입국하여 총 412명의 근로자가 139농가에 배치되었으며, 향후 오는 6월과 8월에 계절근로자 추가 입국이 예정돼 올해 총 298농가, 869명의 근로자가 입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