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개최... 일상 속 살아있는 보훈, 모두의 보훈
상태바
안동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 개최... 일상 속 살아있는 보훈, 모두의 보훈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4.06.07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유공자, 보훈가족, 기관․단체장, 시민 등 1,500여 명 참석
▲정하동 충혼탑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사진 안동시청 제공)
▲정하동 충혼탑에서 열린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사진 안동시청 제공)

[안동=안동뉴스] 지난 6일 정하동 충혼탑에서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이 개최됐다.

추념식에는 국가유공자 및 보훈 가족을 비롯해 권기창 안동시장, 권기익 안동시의회 의장, 기관‧단체장, 시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른 아침부터 학생들과 자원봉사자 50여 명이 충혼탑 입구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을 환영하며, 오전 10시 정각 경건한 분위기 속에서 온 시민이 함께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기원하는 묵념을 시작으로 행사가 진행됐다.

이어 조총 발사, 국민의례, 애국가 제창, 헌화 및 분향, 추념사, 추모 헌시 낭독, 현충일 노래 제창 순으로 이어졌다.

특히, 추모 헌시는 전몰군경 유자녀가 선정돼 2023년 보훈콘텐츠 공모전에서 수상한 이정민 作 “당신의 이름은”을 낭독하고, 드림아이중창단과 안동시립합창단이 함께 애국가와 현충일의 날 노래를 부르며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권기창 안동시장이 헌화·분향했다.(사진 안동시청 제공)
▲권기창 안동시장이 헌화·분향했다.(사진 안동시청 제공)

권기창 시장은 “조국을 위해 들꽃처럼 사시다가 불꽃처럼 산화하신 선열들의 희생과 나라사랑 정신은 메마른 조국 강토를 적시는 단비가 됐다”라며, “안동시는 나라 사랑을 실천했던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가슴에 새기고,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이 존경받으며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생활 속 보훈을 실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