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동상, 경북도청 앞에도 세운다... 민주당 경북도당, "이철우 지사 사실관계 밝혀야"
상태바
박정희 동상, 경북도청 앞에도 세운다... 민주당 경북도당, "이철우 지사 사실관계 밝혀야"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4.06.1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이 10m, 기부금 10억 원 모금 추진... "민의 외면하고 낡은 지역주의 동원"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경북도의 박정희 동상건립에 논평을 내고 비판했다.(사진 민주당경북도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경북도의 박정희 동상건립에 논평을 내고 비판했다.(사진 민주당경북도당 제공)

[경북=안동뉴스] 경북도가 대구에 이어 박정희 동상건립을 추진하자 논란이 가세되고 있다.

18일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경북도청 박정희 동상 건립 합의, 이철우 도지사는 사실관계 밝혀야"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경북도는 지난 3월 박정희대통령동상건립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이철우 경북도지사에게 경북도청 바로 앞 정원인 '천년숲정원'에 박정희 동상 건립을 요청해 이를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전남도청 앞에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상이 세워져 민간단체 차원에서 동상을 건립하는데는 문제 될 소지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동상은 약 10m 높이로 앞면 하단에는 '민족중흥의 위대한 총설계사 박정희(1917∼1979)'라는 문구와 뒷면 하단에는 박 전 대통령의 생전 어록이 들어갈 전망이다. 동상 건립 비용은 국민 성금 모금으로 충당하기로 했다.

추진위는 기부금 10억원을 목표로 오는 19일 오후 3시 경북도청 안민관 다목적홀에서 추진위 제2기 출범식 겸 대표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동상 제막은 박정희 대통령의 출생일인 오는 11월 14일에 있을 계획이다.

이를 두고 경북도당은 "박정희 전 대통령은 자유민주를 요구하는 국민들을 무력으로 탄압하는데 그치지 않고 자신의 장기집권을 위해 망국적 지역주의를 유발한 장본인이며 3선 개헌으로 국회를 해산하고 대통령 직선제와 지방자치제를 폐지하는 등 그 공과가 크게 엇갈리는 만큼 도민들의 공감대 형성과 여론수렴이 선행되어야 함에도 경북도는 일방적인 우상화에만 매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인구 10만 최첨단 자족도시 구상과 경북의 미래 천년을 내다보며 조성된 도청 앞 광장 천년숲에 쿠데타로 권력을 찬탈하고 민주화를 요구하는 국민들을 죽음으로 내 몬 인물의 동상을 세우는 것은 시대를 외면하고 역사에 역행하는 만행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진위의 주장이 사실인지 도민 앞에 당장 밝힐 것"과 "민의를 외면하고 낡은 지역주의를 동원해 박정희 우상화에 앞장서는 이철우 도지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반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