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2023년 귀농 전국 1위... 귀농·귀촌 2년 연속 감소
상태바
경북, 2023년 귀농 전국 1위... 귀농·귀촌 2년 연속 감소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4.06.2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911가구, 2,451명 귀농, 전국의 18.5% 차지
귀농 전국 순위 TOP 5에 경북도 3개 시군 속해
▲귀농·귀촌종합센터 홈페이지 캡처.
▲귀농·귀촌종합센터 홈페이지 캡처.

[경북=안동뉴스] 지난 25일 농식품부와 통계청이 공동으로 발표한 2023년 귀농·귀촌 통계조사에서 경북으로 귀농한 가구가 1,911 가구, 2,451명으로 전국 귀농가구 1만 307가구 중 18.5%로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귀농·귀촌은 국내 인구이동 감소 등으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국 시도별 귀농 가구는 경북이 1,911 가구로 가장 많고, 전남 1,781 가구, 충남 1,299 가구, 경남 1,193 가구 순으로 나타났으며, 군위군은 행정구역 변경에 따라 대구에 포함됐다.

도내 시·군별로는 귀농 가구 의성군은 196가구(전국 1위), 상주시 163가구(전국 2위), 영천시 157가구(전국 3위), 김천시, 예천군 순이며, 의성군, 상주시, 영천시는 귀농가구 수 기준 전국 1~3위를 차지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는 귀농·귀촌 감소 요인으로 국내 인구 감소와 도시지역 실업자 수가 줄어들어 귀농·귀촌 인구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하고 있으며, 농막처럼 주소이전 없이 농촌을 체험할 수 있는 길이 많아진 점도 귀농·귀촌 인구가 줄어든 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경상북도는 귀농·귀촌 지원시스템 정비 및 재구축, 도시민 유치 홍보활동 강화, 귀농인 정착 지원사업 확대, 귀농·귀촌인들의 지역민과 소통을 통한 화합 분위기 조성 등 귀농·귀촌 분야의 질 높은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더욱더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주령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이번 귀농귀촌 통계조사 결과를 면밀히 분석하여 필요한 정책을 보완해 나갈 예정”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귀농 및 청년창농 지원정책, 수요자 중심 교육 등을 체계적으로 준비하여 귀농·귀촌인 유치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