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바이오 국가산업단지, 예비타당성조사 착수... 한국개발연구원 조사 대상 확정
상태바
안동 바이오 국가산업단지, 예비타당성조사 착수... 한국개발연구원 조사 대상 확정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4.07.0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국가첨단특화단지 선정으로 우량기업 유치에 큰 도움
▲안동 바이오생명 국가산업단지 조감도.(자료 안동시청 제고)
▲안동 바이오생명 국가산업단지 조감도.(자료 안동시청 제고)

[안동=안동뉴스] 지난 2023년 지정된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중 안동시는 가장 먼저 예비타당성조사를 기획재정부에 신청해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심사를 통해 조사 대상으로 확정하고 본격적으로 조사에 착수한다.

4일 시에 따르면 예비타당성조사 제도는 국가재정법에 따라 대규모 재정사업의 타당성 조사를 통해 예산 낭비를 방지하고 재정 운영의 효율성 제고함을 목적으로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실시하는 제도다.

안동 바이오생명 국가산업단지는 기업 MOU를 포함해 320%의 입주 수요가 확보돼 사업 시행사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내부 경영투자심사를 통해 사업성을 자체 검증해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했다. 

이르면 연내에 예비타당성조사를 마치고 오는 2026년까지 국토교통부의 국가산업단지계획 승인 절차를 거쳐 2027년에는 보상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안동 바이오생명 국가산업단지가 지난달 27일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 분야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공모에 최종 선정되며 입지·인프라 구축부터 정부 R&D 예산 우선 반영, 예비타당성조사 특례, 인허가 신속 처리, 인력양성 등 전방위적인 지원이 가능하게 된 만큼, 예비타당성조사를 큰 어려움 없이 통과할 것으로 안동시는 예상하고 있다.

지역의 특화산업인 바이오의약 분야를 중심으로 유망한 기업 유치를 목표로 한 안동 바이오생명 국가산업단지는 풍산읍 노리 일원에 32만 평 규모로 조성되며, 생산유발효과 3,038억 원, 부가가치유발효과 1,264억 원, 취업유발효과 1,833명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안동시 담당자는 “기회발전특구, 바이오분야 특화단지 지정 등과 연계해, 국가산단에 우량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성공적인 국가산단 조성으로 안동시 미래 100년의 토대를 마련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