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내년도 국비확보 위한 잰걸음... 권기창 시장, 기재부 찾아 적극 요청
상태바
안동시, 내년도 국비확보 위한 잰걸음... 권기창 시장, 기재부 찾아 적극 요청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4.07.10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시로 중앙부처와 경북도 및 국회 방문
▲권기창 안동시장(우측)이 기획재정부 김동일 예산실장(좌측)을 만나 현안사업을 설명했다.(사진 안동시청 제공)
▲권기창 안동시장(우측)이 기획재정부 김동일 예산실장(좌측)을 만나 현안사업을 설명했다.(사진 안동시청 제공)

[안동=안동뉴스]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권기창 안동시장이 지난달 행안부를 찾은 데 이어 지난 9일 기재부를 찾았다.

10일 시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중앙부처에서 기획재정부로 제출된 내년도 정부 예산안은 6월부터 국가예산 심의가 한창 진행 중이다. 

권 시장은 기획재정부 김동일 예산실장을 비롯해 기재부 예산심의관, 과장 등을 만나 주요 현안사업을 직접 설명하고,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주요 건의사업으로는 백신·바이오의약품 제조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26억 5천만 원, 바이오·백신 소부장 실증테스트 지원사업 14억 7천만 원, 국가첨단백신개발센터 구축 22억 원 등 지난달 지정된 국가첨단전략특화단지 사업에 속도를 낼 수 있는 사업이 주를 이뤘다.

또한 안동의 문화를 활용한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사업 7억 5천만 원, 인문가치포럼 5억 원 및 심각한 교통 병목현상을 해결할 안동 풍산~서후간 국도 34호선 확장 50억 원 등 지역 현안사업도 포함됐다.

시는 수시로 중앙부처와 경북도 및 국회를 방문하며 행정력과 정치권의 힘을 모아 국가예산 확보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권기창 시장은 “이번 기재부 방문을 통해 건의한 사업들은 지역핵심발전 동력사업”이라며, “정부 예산안이 확정되는 순간까지 지역 정치권과 중앙부처의 유기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해 국비 예산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