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품질 양파 농사는 육묘부터 시작!... 일수 약 50∼55일 정도 적당
상태바
고품질 양파 농사는 육묘부터 시작!... 일수 약 50∼55일 정도 적당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9.03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안동시농업기술센터 제공. 2021.09.03
▲사진 안동시농업기술센터 제공. 2021.09.03

[안동=안동뉴스] 양파 파종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고품질 양파 생산과 수량 증대를 위해 양파 묘상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3일 안동시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양파 모종의 육묘 일수는 약 50∼55일 정도가 적당하며, 건전한 모종 생산을 위해서는 육묘 전 태양열 토양 소독을 미리 실시해서 병원균의 밀도를 낮추는 것이 좋다.

파종 직후에는 묘상이 흠뻑 젖을 만큼의 물을 한 번 주고, 이후에는 기상환경을 고려하면서 적절한 관수를 실시하되 토양을 다소 건조하게 관리하면 병해에 강한 튼튼한 묘를 기를 수 있다. 

육묘 기간에 토양이 과습하면 양파 묘 상태가 불량해지기 때문에 이랑을 높게 만들어 주고, 배수로를 정비하여 강우에 대비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육묘 기간 중 대표적인 병으로는 잘록병이 있는데, 잘록병은 땅에 맞닿은 줄기 부분이 잘록하게 말라죽으며, 식물체의 상처를 통해 쉽게 이병(罹病)되므로 묘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육묘 초기부터 관리해 주어야 한다. 그리고 수시로 묘상의 병해충을 예찰하여 시기적절하게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 담당자는 “고품질 양파를 생산하기 위해서 육묘기간 동안 묘상관리를 통해 건강한 묘를 기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