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위기의 원인과 해법, 퇴계 언행록에서 찾다... 인문가치포럼 이틀째
상태바
인류 위기의 원인과 해법, 퇴계 언행록에서 찾다... 인문가치포럼 이틀째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10.0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콘서트 통해 지친 일상에 따뜻한 공감과 위로 전달
▲사진 안동시청 제공. 2021.10.08
▲사진 안동시청 제공. 2021.10.08

[안동=안동뉴스] 지난 7일 안동 전통리조트 '구름에'에서 개막한 제8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이 이틀째 일정에 돌입했다.

개막 첫날은 금년 포럼의 기조강연과 특별의제로 진행된 훈민정음의 가치를 새롭게 모색하는 자리가 되었다면, 이틀째 행사는 인류가 직면한 각종 위기의 근본 원인을 모색하는 시간으로 구성됐다.

세계적인 석학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모색 세션에서는 '퇴계언행록에서 인류위기의 원인과 해법을 찾다'라는 주제로 지금 이 시대에 우리는 왜 퇴계를 다시 불러와야 하는지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어졌다.

코로나19 대확산, 인공지능의 세계 지배, 지구 온난화가 초래하는 이상 기후, 환경 파괴 등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들에 대한 근본 원인을 인간의 끊이지 않는 욕망으로 진단하고 인류 문명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고찰해 본다. 특히, 퇴계 선생의 ‘언행록’에서 이에 대한 해답을 찾아보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황준걸(黃俊傑) 타이완대 명예교수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유학, 퇴계학, 종교학, 한문학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퇴계선생의 몸가짐과 가정생활, 나아감과 물러남, 조상 모시기와 가훈, 관직생활 등 현대인들이 가정과 일상 그리고 사회적 활동에서 상실한 것이 무엇이고, 현대에 맞게 발전시킬 것은 무엇인지 심도 높은 논의가 이어졌다.

오전에는 석학과 전문가들의 토론의 장이었다면 오후 세션에서는 코로나 19로 지친 일상에 공감과 위로가 되는 인문콘서트로 청중들에게 따뜻한 공감의 메시지를 전했다. 

공감콘서트에는 팟캐스트 ‘고민전화 1사라’가 21세기 인문가치포럼과 함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공개방송을 진행했다. 공개방송에서는 사연과 함께 전달된 고민을 맞춤 솔루션을 통해 상담 배틀쇼를 펼쳤다. 

이어진 교감콘서트에서는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의 실제 주인공인 서희태 지휘자와 오케스트라가 출연하여 딱딱하고 엄숙하게만 생각했던 오케스트라 합주를 렉처콘서트 형태로 음악속에 담긴 의미를 인문적 가치로 풀어내는 시간을 가졌다. 

석학들의 전문가 세션, 공감과 위로를 전하는 인문콘서트 등 다양한 계층을 아우르는 행사구성으로 열기를 더해가고 있는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은 9일까지 이어지며 온라인 실시간 생중계(유튜브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채널)를 통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한편 팟캐스트는 다양한 콘텐츠를 오디오 또는 비디오 파일형태로 인터넷망을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하며, 렉처콘서트는 연주와 전문가의 해설로 보다 쉽게 클래식을 즐길 수 있는 콘서트를 일컫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