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안동 만송정에 봄나들이 나선 관광객들
상태바
[포토] 안동 만송정에 봄나들이 나선 관광객들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2.03.2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안동뉴스] 봄기운이 완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안동 만송정에는 관광객들이 하나 둘 늘고 있다. 만송정은 천연기념물 473호로 안동 하회마을 강변을 따라 넓게 펼쳐진 소나무 숲이다.

조선 선조 때 서애(西厓) 류성룡의 형인 겸암(謙菴) 류운용(1539~1601)이 강 건너편 바위절벽 부용대(芙蓉臺)의 거친 기운을 완화하고 북서쪽의 허한 기운을 메우기 위해 소나무 1만 그루를 심었다고 하여 만송정(萬松亭)이라 한다.

1983년에 세운 만송정비(萬松亭碑)에는 이 솔숲의 내력과 함께 현재의 숲이 1906년에 다시 심은 것이라고 기록돼 있다.

숲에는 수령 90~150년 된 소나무 100여 그루와 마을 사람들이 정기적으로 심는 작은 소나무들이 함께 자란다.

매년 특별한 날에는 이 숲에서 강 건너편 부용대 꼭대기까지 밧줄로 이어 불꽃을 피우는 선유(船游)줄불놀이가 펼쳐진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