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농촌협약 공모’ 최종 선정... 국비 300억 원 확보
상태바
예천군, ‘농촌협약 공모’ 최종 선정... 국비 300억 원 확보
  • 이구호 객원기자
  • 승인 2022.06.2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주 여건 개선과 경제 활력, 살기 좋은 지역 만들기 추진
▲사업계획도.(자료 예천군청 제공. 2022.06.22)
▲사업계획도.(자료 예천군청 제공. 2022.06.22)

[예천군=안동뉴스] 예천군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농촌협약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300억 원을 확보했다고 22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농촌협약은 농촌지역의 365생활권 조성 등을 위해 지자체가 스스로 세운 계획을 정부와 협업하고 공동으로 이행하는 제도로 생활SOC 확충 및 거점 간 서비스 연계성 강화를 목표로 한다.

군은 농촌협약 공모를 위해 농촌활력과를 주축으로 중간 지원조직인 농촌활력지원센터를 비롯한 농촌협약위원회, 행정협의회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와 주민 대표들 의견을 반영한 농촌공간 전략계획과 생활권 활성화 계획을 수립했다.

농촌협약위원회에서 최종 확정된 사업계획은 각 시‧도 평가를 통과한 38개 시‧군에 포함돼 지난 6월 7일부터 9일간 농림축산식품부 프레젠테이션과 대면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5년간 국비 포함 최대 430억 원 사업비를 투자해 생활SOC와 생활서비스 공급망을 확충해 지역 정주 여건 개선은 물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사업으로는 △예천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180억 원) △4개면(용문, 효자, 용궁, 풍양)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155억 원) △농촌형 교통모델사업(35억 원) △취약지역 생활여건개조사업(20억 원) △공동체 활성화 사업(28억 원) 등이 있다.

김학동 군수는 “전담부서와 중간조직 신설과 주민과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체 구성 등 공모사업을 위한 적극적 대응이 주효해 300억 원이라는 국비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5년간 농촌협약 사업이 추진되면 지역주민들 정주 여건 향상과 더불어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공동체 활성화로 예천군이 더욱 살기 좋은 지역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