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벌 쏘임·예초기 사고 주의 당부... 안전사고 집중 시기
상태바
경북도, 벌 쏘임·예초기 사고 주의 당부... 안전사고 집중 시기
  • 권기상 기자
  • 승인 2021.09.03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집 제거 활동.(사진 경북도청 제공. 2021.09.03)
▲벌집 제거 활동.(사진 경북도청 제공. 2021.09.03)

[안동=안동뉴스]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벌초·성묘객들의 벌 쏘임과 예초기 안전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당부되고 있다.

3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도내 벌집제거 출동 횟수는 총 1만 1365건이고, 이중 8월에만 전체 출동의 절반 이상인 6,268건, 55%로 집중됐다. 

현재까지 벌 쏘임 환자 547명을 병원으로 이송했고, 8월에 절반에 가까운 220명, 48%가 발생, 더위가 지속되는 당분간은 벌 쏘임 사고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지난해 예초기 관련 안전사고 발생은 도내 총 87건으로 이중 절반이 넘는 44건이 8~9월 사이에 발생해, 다가오는 벌초·성묘시기 예초기 안전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올해 8월 발생한 예초기 안전사고 유형을 보면 전체 18건 중 칼날(조각)에 의한 사고 9건, 주변 물체에 의한 사고 5건, 기타 4건 순으로 나타났다. 

벌 쏘임 사고 예방법으로는 제초작업 등 야외 활동 시 주위에 벌집 유무 확인, 냄새에 자극을 받으면 공격성이 강해지기 때문에 향수․ 화장품 사용 자제, 어두운색에 강한 공격성을 나타내는 습성이 있어 검은색 옷은 피하는 것이 좋다.

예초기 작업 전에는 반드시 신체를 보호할 수 있는 안면 보호구, 보호안경, 무릎 보호대, 안전화, 장갑 등 보호장비 착용, 칼날에 보호덮개 장착, 주변 환경에 맞는 칼날을 구분해 사용해야 한다.

김종근 경북소방본부장은 “추석을 맞아 벌 쏘임 및 예초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반드시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주변에 벌집 등 위험요소가 있으면 현장에서 신속하게 벗어나 119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